뉴스 > 경제

대한항공 무더기 지연 출발…알고 봤더니 10일째 청소 파업

기사입력 2018-01-08 19:30 l 최종수정 2018-01-08 20:31

【 앵커멘트 】
우리나라 대표 항공사의 항공편이 요즘 하루 수십 편씩 무더기로 정시에 출발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알고 봤더니 기내 청소 근로자들이 파업에 들어가 제시간에 청소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기 때문인데요.
어떤 일이 있는지, 민지숙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대한항공의 출발 지연 안내 방송입니다.

'대한항공에서 안내 말씀 드리겠습니다. 항공기 기내 준비로 인해... '

구체적인 이유는 방송되지 않았지만, 지난 열흘 동안 400여 편의 비행기가 정시에 출발하지 못했습니다.

이유는 청소 근로자들이 열악한 근무 환경을 문제삼아 파업하면서, 기내 정돈이 제때 이뤄지지 못한 데 따른 겁니다.

이로 인해 하루 2~3건에 불과했던 운항지연이 20편에서 50편으로 급증했습니다.

문제가 심각해지자, 사무직 직원과 승무원은 물론 아르바이트 등 대체인력까지 청소에 동원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지상조업회사 관계자
- "예전에도 주말, 연휴 상관없이 소집을 했고, 항공 화물도 쌓고 항공기 유도 업무 등(을 했습니다.)"

한 현장 근로자의 죽음이 과로사 때문이라는 의혹으로 촉발된 청소 근로자의 파업사태는 임금 인상과 근로 환경 개선 요구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 스탠딩 : 민지숙 / 기자
- "현장 근로자들의 빈자리를 대체 인력이 메우고 있는 가운데, 항공기 지연 사태는 당분간 불가피하게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민지숙입니다."

영상취재: 문진웅 기자
영상편집: 이소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