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넥센 채태인, `보상금` 없이 롯데행 합의…"행정 절차만 남아"

기사입력 2018-01-11 09: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베테랑 내야수 채태인(36)이 롯데 유니폼을 입을 전망이다.
넥센 히어로즈 관계자는 11일 "채태인을 사인 앤드 트레이드하기로 롯데와 구두로 합의했다"며 "서류 작업 등 행정적인 절차만 남았다"고 밝혔다.
채태인은 지난 시즌을 마친 뒤 FA 자격을 얻었다. 원소속팀인 넥센은 채태인의 가치를 인정했지만 '홈런왕' 박병호가 복귀하고, 장영석이 잠재력을 드러낸 상황에서 포지션이 겹치는 채태인이 설 자리는 없었다.
넥센은 보상 선수 없이 채태인을 풀어주겠다고 발표했지만, FA 시장 개장 후 두 달이 지나도록 어느 팀과도 계약하지 못했다.
이런 상황에서 롯데가 영입에 나섰다. 롯데는 대신 '사인 앤드 트레이드' 방식을 제안했고, 두 팀은 이에 구두로 합의했다.
'사인 앤드 트레이드'는 구

단이 FA를 영입할 때 엄청난 규모의 보상을 피하고자 취하는 계약 형태다.
롯데 측은 "채태인 영입을 검토 중인 것은 맞다"고 했다.
채태인은 지난 시즌 109경기에서 타율 0.322, 12홈런, 62타점을 기록했다. 장타율 0.500, 출루율 0.388로 건재를 알렸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