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포토] "보기만 해도 아찔"…지상 100m '소금산 출렁다리' 개통 현장

기사입력 2018-01-12 07:31 l 최종수정 2018-01-19 08:05

성인 1천285명 동시 통행 가능·초속 40m 강풍에도 거뜬해
국내 최장 200m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 개통



길이 200m, 폭 1.5m로 산악보도교 중 국내에서 가장 긴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가 11일 개통했습니다.

강원 원주시 지정면 간현관광지 내 소금산 등산로 일부 구간 중 100m 높이 암벽 봉우리를 연결하는 다리입니다. 2018평창동계올림픽 붐업 조성과 관광 인프라 확충사업 중 하나로 추진돼 지난해 8월 착공 후 5개월 만에 완공됐습니다.

소금산 출렁다리는 지름 40㎜ 특수도금 케이블이 여덟 겹으로 묶여 양쪽 아래위로 다리를 지탱하는 구조입니다. 몸무게 70㎏이 넘는 성인 1천285명이 동시에 지나갈 수 있으며 초속 40m 강풍에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했습니다.


원주시는 자연경관 훼손을 최소화하고자 무주탑 현수교로 만들었습니다.

이용객들이 짜릿함과 아찔함을 동시에 느끼도록 교량 바닥은 격자 모양의 강철(스틸그레이팅)로 제작했습니다. 지상 100m 허공에 만들어진 전망대(스카이워크) 바닥도 출렁다리와 동일한 스틸그레이팅으로 설치했습니다.

소금산 출렁다리는 절벽 끝에서 구름 위를 걷는 스릴을 선사합니다. 섬강 비경과 원주시 지정면은 물론 경기도 양동지역까지 한눈에 들어옵니다.


시는 이용객 편의를 위해 출렁다리까지 등산로 구간은 목재 데크로 설치하고, 출렁다리와 데크에 LED 조명을 설치해 야간에도 이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출렁다리와 전망대 이용료는 올해까지 무료입니다. 시는 이후 지역사랑 상품권 등을 이용한 유료방안을 검토할 계획입니다.

통행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입니다. 동절기에는 오후 5시까지 이용할 수 있으며 성수기나 준성수기에는 야간개장 등 탄력적으로 운영할 방침입니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소금산 출렁다리 개통으로 간현관광지를 찾는 이용객이 늘어날 것으로 보여 원주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