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낸시랭, 또 억울함 호소 "왕진진과 사실혼 주장 황씨가 개인정보 보호법 침해"

기사입력 2018-01-12 08:05 l 최종수정 2018-01-13 09:05


낸시랭이 남편 왕진진(전준주)과 사실혼 관계라고 밝힌 황 모씨가 개인정보 보호법을 침해했다며, 남편의 억울함을 다시 주장했습니다.
낸시랭은 11일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공개했습니다. 공개된 글에는 "사실혼 주장하는 황모씨가 제 남편 주민등록증을 역삼동 남편집에서 불법 취득해 자신이 왕진진의 와이프라고 보여주는 등 개인정보 보호법을 침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낸시랭은 황 씨가 왕진진의 주민등록증을 갖게 된 경위에 대해 "황 씨가 임의로 제 남편의 주민등록상 주소지인 집에서 남에 물건을 뒤져서 임의취득"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결혼식보다 혼인신고를 먼저한 것에 대해서도 "황 씨가 '낸시랭 너를 간통으로 고소하겠다', '불륜으로 사람들 앞에서 망신살 뻗치게 해주겠다' 등 협박으로 인해 혼인신고를 서둘렀다"고 덧붙였습니다.
마지막으로 "황 씨와 공모한 공동정범자들은 무엇을 얻고자 했을까?"라며 "분명 목정성이 있지 않고서는 무슨 목적으로 현재 상활까지 사태를 끌고 왔을까?"라며 황 씨 등에게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앞서 이날 오전 낸시랭은 "황 씨가 (왕진진을) 강남 경찰서에 고소한 사건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 됐다고 한다. 강남구 역삼동 주민등록상 그 주소지는 황모씨 집이 아닌 결론은 제 남편집이다"라며 가택무단침입이 아니라며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그 증거로 왕진진의 주소가 적혀 있는 주민등록증과 인감증명서 등을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누리꾼들은 "첫째 남편 명

의 집이라면 고소를 당할리가 없다. 둘째 왕진진과 두 사람이 아무 사이가 아니라는 증거보다 관련자라는 증거가 더 많다. 이런걸 해명해야지", "이제는 징징대는걸로 보인다...", "갈 수록 논리력이 더 떨어지는 것 같습니다. 일단 손으로 적어보고 올리시죠 말이 안 맞는게 너무 많아요", "경찰이 알아서 하겠지. 이제 시끄럽다" 등 싸늘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