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낸시랭, 또 억울함 호소 "왕진진과 사실혼 주장 황씨가 개인정보 보호법 침해"

기사입력 2018-01-12 08:05 l 최종수정 2018-01-13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낸시랭이 남편 왕진진(전준주)과 사실혼 관계라고 밝힌 황 모씨가 개인정보 보호법을 침해했다며, 남편의 억울함을 다시 주장했습니다.
낸시랭은 11일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공개했습니다. 공개된 글에는 "사실혼 주장하는 황모씨가 제 남편 주민등록증을 역삼동 남편집에서 불법 취득해 자신이 왕진진의 와이프라고 보여주는 등 개인정보 보호법을 침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낸시랭은 황 씨가 왕진진의 주민등록증을 갖게 된 경위에 대해 "황 씨가 임의로 제 남편의 주민등록상 주소지인 집에서 남에 물건을 뒤져서 임의취득"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결혼식보다 혼인신고를 먼저한 것에 대해서도 "황 씨가 '낸시랭 너를 간통으로 고소하겠다', '불륜으로 사람들 앞에서 망신살 뻗치게 해주겠다' 등 협박으로 인해 혼인신고를 서둘렀다"고 덧붙였습니다.
마지막으로 "황 씨와 공모한 공동정범자들은 무엇을 얻고자 했을까?"라며 "분명 목정성이 있지 않고서는 무슨 목적으로 현재 상활까지 사태를 끌고 왔을까?"라며 황 씨 등에게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앞서 이날 오전 낸시랭은 "황 씨가 (왕진진을) 강남 경찰서에 고소한 사건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 됐다고 한다. 강남구 역삼동 주민등록상 그 주소지는 황모씨 집이 아닌 결론은 제 남편집이다"라며 가택무단침입이 아니라며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그 증거로 왕진진의 주소가 적혀 있는 주민등록증과 인감증명서 등을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누리꾼들은 "첫째 남편 명

의 집이라면 고소를 당할리가 없다. 둘째 왕진진과 두 사람이 아무 사이가 아니라는 증거보다 관련자라는 증거가 더 많다. 이런걸 해명해야지", "이제는 징징대는걸로 보인다...", "갈 수록 논리력이 더 떨어지는 것 같습니다. 일단 손으로 적어보고 올리시죠 말이 안 맞는게 너무 많아요", "경찰이 알아서 하겠지. 이제 시끄럽다" 등 싸늘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