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암호화폐 급락 원인이 '박상기' 장관때문? 청와대 "조율되지 않은 발언"

기사입력 2018-01-12 11:14 l 최종수정 2018-01-19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암호화폐 급락 원인이 '박상기' 장관때문? 청와대 "조율되지 않은 발언"


청와대는 12일 박상기 법무부 장관 등의 암호화폐 거래 규제 특별법 마련 발언이 “조율되지 않은 발언”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암호화폐 정책의 향후 방향에 대해 “청와대의 코멘트는 없다. 해당부처에서 이제 논의해야 할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박 장관과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전날 각각 신년 기자간담회, 국회 4차산업혁명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투기 과열을 우려하며 장기적으로 거래소의 폐쇄도 가능하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특히 박 장관은 “현재는 암호화폐 거래소 폐지 특별법안을 내는 것에 부처 간 이견이 없다”라고 말해 이미 부처간 조율을 거쳤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하지만 박 장관 등의 발언 후 시장의 혼란이 커지자 청와대는 11일 오후 “박상기 법무장관의 발언은 법무부가 준비해온 방안 중 하나이나 확정된 사안이 아니며 각 부처의 논의와 조율과정을 거쳐 최종 결정이 될 것”이라는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명의의 입장을 냈습니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과 수석비서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 암호화폐 거래 규제와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하지만 박상기 장관은 암호화폐에

대해 도박이나 투기이상으로 보지 않는 듯했으며, 그의 발언으로 인해 암호화폐 투자자들은 하루종일 마음을 졸여야 했습니다.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에 대해 청와대 홈페이지에는 이를 반대하는 국민청원에 5만 명 이상이 참여했습니다. 이러한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누리꾼들은 "청와대와 법무부가 다른 입장을 낸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분노를 표하고 있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