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공군, 창군 최초 '부부 비행대장' 탄생…김동우·이인선 소령

기사입력 2018-01-13 08:51 l 최종수정 2018-01-20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공군 최초 '부부 비행대장' 탄생…조종사 김동우·이인선 소령

우리 공군 사상 최초의 부부 비행대장이 탄생했습니다.

12일 공군에 따르면 충북 충주에 있는 제19전투비행단 155대대 비행대장 김동우(38) 소령과 경남 김해 제5공중기동비행단 비행대장 258대대 이인선(38) 소령은 결혼 14년 차의 부부입니다.

이 소령이 작년 11월 먼저 비행대장에 임명됐고 김 소령은 12월 아내의 뒤를 이어 비행대장이 됐습니다.

비행대장은 비행대대에서 대대장(중령) 바로 아래 직책으로, 항공작전과 훈련을 지휘하고 조종사 교육훈련을 감독합니다. 전투비행대대의 경우 운용 전투기는 약 20대입니다.


비행대장의 역할이 막중한 만큼, 공군은 비행대장을 뽑을 때 근무 경력, 성적, 리더십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합니다.

공사 51기 동기인 두 사람은 비행훈련을 마치고 2005년 결혼해 부부 조종사가 됐습니다.

KF-16 전투기 조종사인 김 소령은 비행시간이 1천540시간으로, 한미 공군의 대규모 항공훈련인 '맥스선더' 훈련에 여러 번 참가했습니다. CN-235 수송기 조종사인 이 소령은 공지합동작전학교 공수작전 교관, 공사 군사작전 교관 등의 임무를 수행했습니다. 이 소령의 비행시간은 2천250시간입니다.

항상 대비태세를 유지해야 하는 두 사람은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이 보통 부부보다 훨씬 부족합니다. 13년의 결혼 기간 중 두 사람이 따로 지내야 했던 기간은 9년이나 됩니다.

2010년에는 아들이 태어났지만, 아이를 돌볼 시간이 없어 육아는 경북 경주의 이 소령 어머니에게 맡겨야 했습니다. 지금도 부부와 아들이 뿔뿔이 흩어져 있어 주말에만 한자리에 모입니다. 그러나 두 사람은 부부애뿐 아니라 전우애로 모든 어려움을 이

겨내고 있습니다.

이 소령은 "부부 조종사로서 일과 가정을 함께 꾸려나가는 데 어려움이 많았지만, 서로 이해하고 배려하며 조종사라는 자부심으로 위기를 극복해왔다"며 "아들에게는 자상하고 모범이 되는 부모가, 비행대장으로서는 후배 조종사들과 함께 호흡하며 고민하는 선배가 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