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기 고양서 찜질방 공사 도중 근로자 매몰돼 숨져

기사입력 2018-01-13 19:30 l 최종수정 2018-01-13 20: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일가족을 살해한 뒤 뉴질랜드로 달아났던 남성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가 오늘 열렸습니다.
경기 고양시의 한 공사현장에서는 근로자가 흙더미에 깔려 숨지는 사고도 있었습니다.
휴일 사건·사고 소식 조창훈 기자입니다.



【 기자 】
용인 일가족 살해 사건의 피의자 김 모 씨가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경찰서를 나섭니다.

▶ 인터뷰 : 김 모 씨 / 피의자
- "현재 심경 한 말씀만 해주십시오."
- "죄송합니다."

친어머니와 일가족을 살해하고 뉴질랜드로 달아난 김 씨는 지난 11일 국내로 송환됐습니다.

김 씨는 우발적인 범행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경찰은 돈을 노리고 범행을 계획한 정황이 드러난 만큼 강도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경기 고양시의 한 한옥마을 공사현장입니다.

오늘(13일) 오전 11시 반쯤, 이곳에서 근로자 40대 이 모 씨가 숨졌습니다.

▶ 스탠딩 : 조창훈 / 기자
- "이 씨는 이곳 찜질방 지하 공사 현장에서 거푸집을 떼는 작업을 하고 있었습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기둥을 철거하는 작업이었어요. 황토방이 토굴처럼 돼 있잖아요, 흙에 깔린 겁니다."

경찰은 원인 조사와 함께 현장에서 사라진 중국인 근로자들을 찾고 있습니다.



오후 2시 반쯤엔 서울 봉천동에서 달리던 마을버스가 트럭과 승용차를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40대 트럭 운전사 등 2명이 부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경찰은 버스 브레이크가 파열돼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조창훈입니다. [ chang@mbn.co.kr ]

영상취재 : 김재헌·강두민 기자
영상편집 : 전민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