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기 고양서 찜질방 공사 도중 근로자 매몰돼 숨져

기사입력 2018-01-13 19:30 l 최종수정 2018-01-13 20:38

【 앵커멘트 】
일가족을 살해한 뒤 뉴질랜드로 달아났던 남성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가 오늘 열렸습니다.
경기 고양시의 한 공사현장에서는 근로자가 흙더미에 깔려 숨지는 사고도 있었습니다.
휴일 사건·사고 소식 조창훈 기자입니다.



【 기자 】
용인 일가족 살해 사건의 피의자 김 모 씨가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경찰서를 나섭니다.

▶ 인터뷰 : 김 모 씨 / 피의자
- "현재 심경 한 말씀만 해주십시오."
- "죄송합니다."

친어머니와 일가족을 살해하고 뉴질랜드로 달아난 김 씨는 지난 11일 국내로 송환됐습니다.

김 씨는 우발적인 범행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경찰은 돈을 노리고 범행을 계획한 정황이 드러난 만큼 강도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경기 고양시의 한 한옥마을 공사현장입니다.

오늘(13일) 오전 11시 반쯤, 이곳에서 근로자 40대 이 모 씨가 숨졌습니다.

▶ 스탠딩 : 조창훈 / 기자
- "이 씨는 이곳 찜질방 지하 공사 현장에서 거푸집을 떼는 작업을 하고 있었습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기둥을 철거하는 작업이었어요. 황토방이 토굴처럼 돼 있잖아요, 흙에 깔린 겁니다."

경찰은 원인 조사와 함께 현장에서 사라진 중국인 근로자들을 찾고 있습니다.



오후 2시 반쯤엔 서울 봉천동에서 달리던 마을버스가 트럭과 승용차를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40대 트럭 운전사 등 2명이 부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경찰은 버스 브레이크가 파열돼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조창훈입니다. [ chang@mbn.co.kr ]

영상취재 : 김재헌·강두민 기자
영상편집 : 전민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