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조조 발언' 남경필 경기지사, 내일 한국당 복당할 듯

기사입력 2018-01-14 11:51 l 최종수정 2018-01-21 12:05


국민의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며 바른정당을 탈당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5일 자유한국당에 복당할 것으로 보입니다.

남 지사 측 관계자는 1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내일 오후쯤에는 복당과 관련한 언론 메시지 발표와 함께 한국당 입당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남 지사는 지난 9일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의 합당에 참여하지 않겠다. 생각이 다른 길에 함께 할 수 없다"며 바른정당을 탈당했지만, 한국당 복당 여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습니다.


그러나 나흘 뒤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삼국지를 인용, "세상을 어지럽히는 동탁을 토벌할 수 있다면 기꺼이 조조가 되는 길을 택하겠다"며 사실상 복당 의지를 밝혔습니다.

남 지사는 최근 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통화해 자신의 거취 문제와 관련한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홍 대표는 지난 11일 충북도당 신년인사회에서 "내가 (남 지사에게 한국당에) 오라고 했다"며 남 지사의 입당이 임박했음을 예고했습니다.

한편, 남 지

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다시 한 번 정부의 가상화폐 거래시장 규제 움직임을 비판했습니다.

남 지사는 "정부는 가상화폐 거래자를 미친 사람들이라고만 생각해선 안 된다"며 "차라리 가짜정보를 팔고 사는 지금의 불확실함을 투명하고 건강한 시장으로 바꾸는 데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