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사람이좋다` 김영애 아들, 황토팩 사건에 "응급실 실려간 적도"

기사입력 2018-01-14 14:45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인구 기자]
고(故) 김영애 아들이 황토팩 중금속 사건을 언급했다.
14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서는 지난 2004년 황토팩 사업을 시작해 1500억원의 매출을 올렸으나 한 매체의 중금속 검출 주장으로 인해 큰 빚을 떠안았던 김영애의 사건이 재조명됐다.
김영애의 아들 이민우 씨는 "같이 일하는 식구들로부터 너무 많은 사람들이 같이 일하는 관계가

됐다. 혼자 훌훌 털고 갈 수 없는 상황이라 발을 빼기가 힘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불면증이 너무 심해져서 나중에는 약으로도 안됐고 쓰러져서 응급실에 실려간 적도 몇 번 있다"며 "엄마의 모든 기력이 다 빠져나가는 기분이었다. 억울한 것도 분명 있었을 것이다"고 전했다.
in999@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