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툭-tv] `황금빛` 신혜선, 박시후 마음 거절했다

기사입력 2018-01-14 15:10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인구 기자]
'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가 신혜선에게 거절당했다.
13일 방송된 KBS2 '황금빛 내 인생'에서는 최도경(박시후 분)이 서지안(신혜선)와 갈등했다.
서지안은 노명희에게 "해성가에 들어가고 싶은 생각 전혀 없다. 제가 싫다. 최도경 씨와 관련해서는 저희 부모님은 더 이상 찾아가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최도경은 노명희를 만났다. 그는 "제가 혼자 좋아하는 거 알았으니 앞으로 지안이 만날 일 없으시고 할아버지가 원하시는 대로 저 쫓겨났으니 억지로 저 끌고 오는 일도 없으실 것이다"고 말했다.
최도경은 서지안의 말을 들은 후 "날 믿고 조금 더 용기내주면 안되는 거야?"라고 했고, 서지안은 "최도경 씨 마음이 진심이고 나 때문에 집까지 나와서 투쟁하는 거면 난 무조건 최도경 씨 뜻 따라야하는 것이냐"고 발끈했다.
최도경은 "그냥 내 손 잡아. 날 좀 믿어봐"라며 진심을 전했고, 서지안은 "최도경 씨가 손 내밀면 나는 그냥 잡아야 하는 것이

냐. 재벌이라서 싫다. 나는 이제 행복해지기 시작했다"며 화를 냈다.
결국 최도경은 "하나만 물을 테니 그것만 대답해달라. 정말 그 말이 네 진심이냐. 내가 해성그룹 아들이면 안되는 거 정말 진심이면 나 여기서 그만할 것이다"고 물었고, 서지안은 "진심이다"고 답했다.
in999@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