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계획적 범행 맞다"…일가족 살해범 김성관 얼굴 공개

윤길환 기자l기사입력 2018-01-14 19:30 l 최종수정 2018-01-14 20:39

【 앵커멘트 】
용인 일가족 살해사건의 피의자 김성관의 얼굴이 공개됐습니다.
그동안 우발적인 범행이라고 주장했던 김 씨는 구속된 이후 어머니의 재산을 노리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털어놨습니다.
윤길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유치장에서 조사실로 이동하는 김성관의 모습입니다.

어제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경찰서를 나설 때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모두 가린 것과는 달리 오늘은 민 낯이 그대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이 특정강력범죄처벌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김 씨의 실명과 얼굴 등을 공개하기로 한 겁니다.

특례법상 중대하고 잔혹한 범죄를 저지른 피의자는 얼굴과 이름, 나이 등 신상정보를 공개할 수 있습니다.

지난해 경남 창원 골프연습장에서 주부를 납치 살해한 피의자 심천우와 강정임, 어금니 아빠 이영학 등이 특례법에 적용된 사례입니다.

▶ 인터뷰(☎) : 신동현 / 경기 용인동부경찰서 형사과장
- "범죄 수법이 잔인하고 피해가 중대해 피의자 신상을 공개하는 것이 공공의 이익에 맞다고 판단돼서 신상공개를 결정…."

그동안 우발적 범행이라고 주장했던 김 씨는 구속 후 경찰조사에서 어머니의 재산을 노리고 범행을 저질렀다며 말을 바꿨습니다.

범행 계획을 아내와 사전에 공모한 사실도 일부 인정했지만, 아내는 재산 문제는 몰랐다고 주장했습니다.

▶ 스탠딩 : 윤길환 / 기자
- "경찰은 현장검증 등을 통해 김 씨의 구체적인 범행 계획과 경위를 밝히는 한편, 프로파일러 면담 등 추가 조사를 마치고 오는 19일쯤 사건을 검찰에 넘길 방침입니다. MBN뉴스 윤길환입니다."

영상취재 : 김재헌 기자, 이준희 VJ
영상편집 : 양성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