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MB 측근 장다사로 "특활비 7천만 원 받아"

기사입력 2018-02-12 19:41 l 최종수정 2018-02-12 20: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가 실시한 불법 여론조사와 관련해 장다사로 전 총무기획관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장 전 기획관은 애초 알려진 10억 원대가 아닌 "7천만 원의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받았다"며 혐의를 일부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순철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장다사로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은 민정비서관이던 지난 2008년, 18대 총선을 앞두고 10억 대의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받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돈은 청와대가 친이계와 친박계 후보들의 지지율 확인을 위한 여론조사용이었던 것으로 검찰은 의심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장다사로 /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지난 7일)
-("국정원 특활비인 것을 알고 받으셨습니까?)
-"(나중에) 말씀드리겠습니다."
-("어떤 취지인지 한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정도만 하시죠."

장 전 기획관은 검찰 조사에서 10억 원이 아닌 7천만 원의 국정원 특활비만 받았다고 강력히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이명박 전 대통령은 여론조사나 국정원 특활비 수수를 몰랐을 것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장 전 기획관이 지난 2012년 19대 총선을 앞두고 후보 지지도 조사를 위해 허위 용역계약서를 만들어 청와대 자금 5억여 원을 빼돌린 혐의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 스탠딩 : 김순철 / 기자
- "장 전 기획관이 국정원 특활비를 받는데 관여한 혐의를 일부 인정한 가운데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는지 검찰 수사가 집중되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순철입니다. [liberty@mbn.co.kr]"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
영상편집 : 이소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