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가상화폐 투자하려고" 상품권 속여 팔아

기사입력 2018-02-13 19:30

【 앵커멘트 】
최근 가상화폐 시장이 많이 잠잠해졌다고 하지만, 후유증은 아직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시장이 폭락하며 목숨을 끊는가 하면 가상화폐 투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사기 행각을 벌이는 등 사건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박자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상품권을 70% 싸게 판매한다는 한 중고 거래 사이트 게시물입니다.

최 모 씨는 이 글을 보고 판매자에게 5백여만 원을 보냈지만 정작 상품권은 받지 못했습니다.

이런 사기 행각으로 피해자 24명으로부터 3천4백여만 원을 가로챈 20대 여 모 씨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가상화폐 투자금을 모으려고 사기를 벌인 겁니다.

▶ 인터뷰 : 임래정 / 의정부경찰서 사이버범죄수사팀장
- "가상화폐에 투자했지만 손실을 보게 되자 문화상품권 또는 피해금을 반환하지 못하는…."

가상화폐와 관련된 후유증은 이뿐만이 아닙니다.

지난달 시장이 폭락하자 30대 남성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가 하면, 일부 투자자들은 분에 못 이겨 컴퓨터 등 집기를 부순 사진을 인터넷에 올리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곽금주 /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
-

"기대가 크니까 수익이 나지 않게 되자 엄청난 실망이 따르게 되는거죠. 그 실망감이 좌절감으로까지 이어지게 되고 막다른 골목에 처하게..."

▶ 스탠딩 : 박자은 / 기자
- "가상화폐 시장의 거품이 꺼지고 있는 가운데 투자자들에겐 신중한 대처가 요구되고 있습니다. MBN뉴스 박자은입니다."

영상취재 : 유용규 기자
영상편집 : 이소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