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임효준, 문 대통령 축하에 "일곱번 부상 부끄럽다…국민 대신 받은 메달"

기사입력 2018-02-14 14:20 l 최종수정 2018-02-21 14:37


우리나라에 첫 금메달을 안긴 쇼트트랙 남자 1500mm 금메달리스트 임효준(한국체대)이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축하에 답 메시지를 전했다.
임효준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문 대통령으로부터 받은 축하 메시지 사진을 올리고 "대통령님, 바쁘신 와중에 경기장에 찾아와주시고, 또 격려의 말씀까지 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라고 인사했다.
그러면서 "요즘 많은 분들이 제가 일곱 번의 부상을 당한 것에 대해 언급해주시지만 저는 오히려

부끄럽다"며 "매일 하루하루 제 훈련보다 힘든 일을 하시고, 지금도 곳곳에서 묵묵히 일하시는 대한민국 국민이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자격이 되는지는 모르겠지만 그분들을 대신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고 생각하고 제 자리에서 더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