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북 대표단 비용 28억 6천만 원 의결…역대 최고

기사입력 2018-02-14 19:30 l 최종수정 2018-02-14 19:55

【 앵커멘트 】
북 태권도시범단도 내일 귀환하는 등 올림픽 기간 중 남북 교류가 마무리되고 있습니다.
북 대표단이 쓴 비용 집행을 정부가 의결했는데 역대 최고액인 28억 6천만 원이 나왔습니다.
황재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서울 워커힐 호텔, 인제 스피디움 등에서 묵었던 북 대표단이 쓴 숙식비는 12억 원.

총액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합니다.

두 번째로 많이 든 비용은 경기장 입장권 값으로 10억 원이었고 이동에 쓰인 수송비가 1억 원이었습니다.

남북협력기금으로 집행하는 비용 28억 6천만 원은 그동안 여러 스포츠 대회를 위해 방남했던 북측 대표단에 대해 정부가 의결한 금액 중 최고액입니다.

▶ 인터뷰 : 조명균 / 통일부 장관
- "(북한이) 국제사회와 소통하는 기회가 되고 앞으로 한반도 평화를 정착시켜나가는 협의의 장으로 연결되기를…."

총액에서 지난달 말 내려왔던 현송월 단장이 이끄는 예술단 선발대와 윤용복 단장의 점검단이 쓴 2천7백만 원은 빠졌습니다.

또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포함된 고위급 대표단에 든 비용도 별도 예산에서 집행됐기 때문에 이번 올림픽을 전후한 남북 각종 행사에 든 총비용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전용 KTX를 배정하는 등 돈을 너무 많이 쓴 게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통일부는 선수단에 비해 응원단과 예술단 수가 워낙 많았고 올림픽 입장권이 비쌌기 때문이라 설명합니다.

통일부는 또, 의결된 금액은 여유 있게 책정됐기 때문에 실제 지불되는 금액은 70% 이하 수준에 그친다고 밝혔습니다.

MBN뉴스 황재헌입니다 [ hwang2335@gmail.com ]
영상취재 : 이재기 기자
영상편집 : 박기덕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