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 국무부 "예비대화도 가능"…미국 정보수장 "북핵 결정 시간 임박"

기사입력 2018-02-14 19:31 l 최종수정 2018-02-14 20:00

【 앵커멘트 】
남북 정상회담 가능성까지 거론되는 미묘한 시기지만, 미국 정보 수장들은 북한이 올해 더 많은 미사일을 시험·발사할 것이라며 어떻게 대응할지 결정할 시간이 임박했다고 경고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북한과 본격 대화하기 앞서 의제를 정하기 위한 탐색차원의 대화도 가능하다며 한발짝 더 대화쪽에 다가섰습니다.
김희경 기자입니다.


【 기자 】
미국 상원 정보위원회에 출석한 댄 코츠 미국 국가정보국장은 올해 북한이 더 많은 핵미사일도발에 나설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핵 문제에 어떻게 대응할지 결정해야 하는 시간이 가까워지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코츠 / 미국 국가정보국 국장
- "우리가 어떻게 대응할지 결정해야 하는 시간이 임박해오고 있습니다."

폼페오 미 CIA 국장도 김정은의 핵 야욕에는 아무런 변화가 없다며 궁극적으로 한반도를 통일해 지배하려는 목적이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 인터뷰 : 폼페오 / 미국 CIA 국장
- "김정은은 북한 방식의 통일을 도모하려는 임무를 갖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또 최근 방남한 김여정의 이른바 '미소작전'과 관련해, 김여정이 선전선동부 수장이라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속아 넘어가선 안된다고 경고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 국무부는 북한과 본격 대화에 앞서 탐색적인 차원의 예비 대화도 가능하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 인터뷰 : 노어트 / 미 국무부 대변인
- "비핵화와 관련한 의제를 정하려면 논의가 어떻게 진행될지에 대한 예비 대화를 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미국 뉴욕타임스는 이런 미국 정부 관계자들의 대화 언급이 백악관의 공식적인 정책을 반영한 것이라면, 남북 간 긴장완화에 트럼프 행정부가 고무됐다는 것을 의미할 수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MBN뉴스 김희경입니다.

영상편집 : 이유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