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설연휴 이것만 있으면 혼자라도 외롭지 않아요"

기사입력 2018-02-15 09: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최근 혼자 설을 보내는 이른바 '혼설족'이 증가하고 있다. 가족, 친지와의 모임 대신 혼자만의 시간을 택한 이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는 셈. IT 기기를 활용한다면 혼자서도 짧지 않은 설연휴를 즐겁게 보낼 수 있다.
IT업계에 따르면 실감나는 게임을 위한 게이밍 헤드셋이 인기다.
명절 연휴에 혼설족들에게 빠질 수 없는 것이 게임이다. 최근 다양한 FPS(First-person shooter) 게임이 인기를 끌고 있는 만큼, 7.1채널 서라운드 사운드를 탑재한 무선 게이밍 헤드셋으로 설 연휴 FPS 게임에서 승기를 잡아보자.
로지텍 'G533 무선 게이밍 헤드셋(G533 Wireless Gaming Headset)'은 현재 미국 내 특허 출원 중인 Pro-G 오디오 드라이버와 DTS 헤드폰:X� 7.1 채널 입체 음향 기술을 장착해 웅장하면서도 정확도 높은 사운드를 들려준다.
G533에 장착된 Pro-G 오디오 드라이버는 하이엔드 헤드폰에 주로 사용됐던 오디오 드라이버다. 하이브리드 메쉬 소재로 만들어져 왜곡을 최소화하고 깨끗한 고음과 저음을 제공한다. 여기에 DTS 헤드폰:X� 입체 음향 기술은 7.1 채널 사운드를 정확히 구현해 게임 플레이 중 적군의 발자국이나 총소리가 어느 방향에서 들려오는지 손쉽게 파악할 수 있어 게임의 승률을 높이는 데 도움을 준다.
설 연휴, 러닝이나 크로스핏으로 평소 하기 힘들었던 체력 관리를 하는 것도 혼설족에게 좋은 선택지가 될 것이다. 운동을 하는 데 있어 신나는 음악이 함께 한다면 그 효율은 배가 될 것. 자유로운 움직임과 안정적인 착용감을 자랑하는 완전 무선 이어폰으로 즐겁게 체력 관리를 해보자.
제이버드 '런(RUN)'은 전 세계 프로 러너들의 인사이트를 바탕으로 설계된 완전 무선 스포츠 이어폰이다. 러닝에 특화된 런(RUN)은 땀과 물에 강한 소재로 만들어졌으며, 안정적인 핏과 뛰어난 음질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 전용 충전 케이스에서 충전할 경우 최대 12시간 재생이 가능한 배터리를 탑재했다.
런(RUN)은 가벼운 무게와 귀에 쏙 들어가는 초소형 디자인을 지녔으며, 사용자의 귀 사이즈에 따라 선택해 사용할 수 있는 이어팁과 이어핀이 포함돼 편안하고 안정감 있는 착용이 가능하다.
최신 블루투스 4.2 무선 기술이 탑재된 런(RUN)은 웅장하고 풍성한 사운드를 끊김 없이 즐길 수 있다.
게임도 운동도 싫다면 전자책 단말기를 이용한 독서로 마음의 양식을 채우는 것은 어떨까.
리디북스 '페이퍼 프로(PAPER PRO)'는 국내 최초 7.8인치 고해상도(300ppi) 전자 잉크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전자책으로 보다 선명한

화질을 제공한다.
또한, 페이퍼 프로는 7.69mm의 얇은 두께와 250g의 가벼운 무게로 한 손으로 들기에도 부담이 없다.
여기에 백라이트 기능을 통해 어두운 곳에서도 책을 읽을 수 있으며, 조도를 조절,외부 조명 환경에 맞춰 눈부심을 방지할 수 있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