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MB 재산관리인'도 검찰서 "다스 지분 실제로는 MB 것" 진술

기사입력 2018-02-15 10:11 l 최종수정 2018-02-22 11:05

차명재산 현황 추적…다스 및 관계사들, 이시형 회사에 123억 몰아주기
진술 신빙성 검토…이병모 씨 차명재산 자료 파기·횡령·배임 구속영장




이명박 전 대통령의 오랜 재산관리인으로 알려진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이 검찰에서 다스 최대주주 지분의 실제 주인이 이 전 대통령이라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사무국장은 이 전 대통령의 차명 의심 재산을 실질적으로 관리해온 인물이라는 점에서 그의 진술은 향후 '다스는 누구 것'이냐는 물음을 규명하는 검찰 수사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국장은 최근 검찰 조사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의 처남인 고(故) 김재정씨 일가의 다스 지분 등 재산 상당 부분이 차명 관리됐으며 실제로는 제3자의 것이라고 진술했습니다. 이는 이 전 대통령의 것이라는 취지로 받아들여집니다.

검찰은 이 국장이 관리하던 이 전 대통령의 차명 의심 재산 자료에 다스 지분 외에 가평 별장 지분 등 김재정씨 일가의 재산 내역까지 다수 포함되는 등 한 묶음으로 관리된 점 등에 비춰 그의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씨 부인 권영미씨도 최근 검찰에서 이 전 대통령의 주선으로 이 국장에게 가족들의 재산 관리 업무를 맡겼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검찰은 현재 다스의 최대주주인 이 전 대통령의 큰형 이상은씨의 아들 동형씨로부터도 부친의 다스 지분을 이 전 대통령의 것으로 알고 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바 있습니다.

이같은 진술이 사실이라면 이상은 회장과 김재정씨 지분의 실소유주인 이 전 대통령을 사실상 다스의 최대주주로 볼 수 있다는 점에서 검찰은 핵심 관계자들이 내놓은 진술의 신빙성을 가리고 물증을 통해 뒷받침하는 데 막판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검찰은 다스 및 관련 업체들이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시형씨가 사실상 주인인 다스 협력사 다온에 거액의 회사 자금을 집중적으로 지원한 것에도 주목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다스, 다스 자회사 홍은프레닝, 이 전 대통령의 또 다른 재산관리인으로 알려진 이영배씨가 대표로 있는 금강이 담보 없이 다온에 저리로 총 123억원을 빌려준 것이 시형씨의 다스 경영권 편법 승계와 연관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의심합니다.

검찰은 이병모 국장이 이 과정에 깊이 관여한 것으로 파악하고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이날 증거인멸,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및 배임, 대통령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이 국장은 수사에 대비해 이 전 대통령의 차명재산 관련 입출금 내역이 담긴 장부 등을 파기한 혐의를 받습니다. 홍은프레닝에서 억대 비자금을 조성하고, 다온에 40억원가량을 지원한 혐의도 있습니다.

특히 검찰은 홍은프레닝이 조성한 비자금이 이 전 대통령 측으로 흘러들어 간 정황도 일부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계좌추적 등을 통해 홍은프레닝의 자금 흐름을 분석하던 검찰은 2008년 1월 3일 이 회사 법인계좌에서 이 전 대통령에게 5천만원이 보내진 것을 확인하고 송금 경위를 조사해왔습니다.

이 국장은 이영배씨 업체 금강에서 수억원대 자금을 횡령한 혐의도 있습니다.

검찰은 이 국장의 횡령·배임 규모가 6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봅니다.

검찰은 홍은프레닝과 금강에 아무런 직함이 없는 이 국장이 두 회사의 비자금 조성에 관여한 점에 주목해 이 전 대통령이 이를 지시했는지를 규명하는 데 힘을 쏟고 있습

니다.

이 밖에 검찰은 그가 이 전 대통령 퇴임 직전인 2013년 2월께 청와대 관계자로부터 대통령기록물에 해당하는 자료를 받아 보관해온 것으로 파악하고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혐의도 적용했습니다.

구속 여부는 15일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거쳐 이르면 이날 밤, 늦어도 16일 새벽 결정될 전망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