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동치미] 개그맨 염경환의 노후 계획은 '베트남의 백종원'?

기사입력 2018-03-09 20:44 l 최종수정 2018-03-12 09: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개그맨 염경환 /사진=MBN
↑ 개그맨 염경환 /사진=MBN

베트남으로 이민간 코미디언 염경환이 노후 계획을 밝힌다.

10일 방송되는 MBN <동치미>는 ‘우리 늙으면 뭐 먹고 살지?’라는 주제로 배우 김지숙, 김용림, 방송인 현영, 개그우먼 이경애, 교수 김봉연 등이 출연해 인생 2막, 노후의 삶에 대해 솔직한 이야기를 나눠본다.

최근 한 예능 방송에서 베트남 생활을 공개한 염경환은 이날 “연예계에 데뷔해서 정상에 올라보고 싶었으나 뜻대로 되지 않았다. 지방 행사도 뛰고, 맛집을 다니는 리포터 생활 등 할 수 있는 모든 걸 했다. 열심히 살다 보니 새로운 길이 열려 가을에 베트남에서 한식당 개업을 앞두고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베트남에 거주한 지 1년 반 정도 됐다. 지인들은 ‘1년 반 동안 베트남에서 뭐 하는 거야?’라고 묻더라. 실패하지 않기 위해 꼼꼼히 준비하고 있다. 리포터 시절부터 전국 팔도의 대박 난 맛 집을 다니면서 잘 되는 분들의 비법을 전수 받았고, 맛 집의 좋은 기운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에서 냉면집 등 다양한 음식점을 운영해 성공했고, 그 경험으로 노하우와 돈을 모았다. 그리고 얼마 전, 베트남에 좋은 상권을 갖춘 장소에 개업 제안을 받은 상황이다. 10월에 오픈을 준비로 열심히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염경환은 “과거 방송 활동을 할 때는 내가 요식업을

할 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맛 집 탐방을 하면서 그저 고생이라고만 생각했는데 그때 맛 집 사장님들이 조금씩 도움을 주셨고, 그때 맺은 인연이 큰 도움이 됐다”며 “내 분야에서 최고는 되지 못했지만 열심히 살다 보니 이렇게 새로운 길이 열렸다”라고 밝혔다. 방송은 10일(토) 밤 11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