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동치미] 개그맨 염경환의 노후 계획은 '베트남의 백종원'?

기사입력 2018-03-09 20:44 l 최종수정 2018-03-12 09:09

개그맨 염경환 /사진=MBN
↑ 개그맨 염경환 /사진=MBN

베트남으로 이민간 코미디언 염경환이 노후 계획을 밝힌다.

10일 방송되는 MBN <동치미>는 ‘우리 늙으면 뭐 먹고 살지?’라는 주제로 배우 김지숙, 김용림, 방송인 현영, 개그우먼 이경애, 교수 김봉연 등이 출연해 인생 2막, 노후의 삶에 대해 솔직한 이야기를 나눠본다.

최근 한 예능 방송에서 베트남 생활을 공개한 염경환은 이날 “연예계에 데뷔해서 정상에 올라보고 싶었으나 뜻대로 되지 않았다. 지방 행사도 뛰고, 맛집을 다니는 리포터 생활 등 할 수 있는 모든 걸 했다. 열심히 살다 보니 새로운 길이 열려 가을에 베트남에서 한식당 개업을 앞두고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베트남에 거주한 지 1년 반 정도 됐다. 지인들은 ‘1년 반 동안 베트남에서 뭐 하는 거야?’라고 묻더라. 실패하지 않기 위해 꼼꼼히 준비하고 있다. 리포터 시절부터 전국 팔도의 대박 난 맛 집을 다니면서 잘 되는 분들의 비법을 전수 받았고, 맛 집의 좋은 기운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에서 냉면집 등 다양한 음식점을 운영해 성공했고, 그 경험으로 노하우와 돈을 모았다. 그리고 얼마 전, 베트남에 좋은 상권을 갖춘 장소에 개업 제안을 받은 상황이다. 10월에 오픈을 준비로 열심히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염경환은 “과거 방송 활동을 할 때는 내가 요식업을

할 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맛 집 탐방을 하면서 그저 고생이라고만 생각했는데 그때 맛 집 사장님들이 조금씩 도움을 주셨고, 그때 맺은 인연이 큰 도움이 됐다”며 “내 분야에서 최고는 되지 못했지만 열심히 살다 보니 이렇게 새로운 길이 열렸다”라고 밝혔다. 방송은 10일(토) 밤 11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