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해충 박멸은커녕 착한 벌레 잡는 논두렁 태우기

기사입력 2018-03-13 19:30 l 최종수정 2018-03-13 20:55

【 앵커멘트 】
겨울이 끝나가는 이맘때면 농촌에서 해충을 없애려고 논둑에 불을 놓죠.
하지만, 실제로는 역효과가 많다는 것 알고 계십니까?
강세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바짝 마른 논두렁에 불을 놓자 곧장 불길이 번져나갑니다.

영농철을 앞둔 요즘 농촌에선 해충을 없앤다며 논두렁 태우기가 한창입니다.

▶ 인터뷰 : 정철근 / 벼농사 농민
- "(논두렁에) 숨어 있는 해충이나 풀 제거를 위해 관행적으로 선조 때부터 내려왔습니다."

과연 기대하는 효과가 있을까?

논두렁에 어떤 벌레가 사는지 확인했더니, 해충은 거의 보이지 않고 거미처럼 농사에 도움을 주는 벌레만 가득합니다.

▶ 인터뷰 : 김광호 / 농촌진흥청 연구사
- "농민들이 논둑을 태우는 이유가 애멸구와 끝동매미충을 죽이기 위함인데 (해충은) 땅속에서 생활하기 때문에 효과가 없습니다."

▶ 스탠딩 : 강세훈 / 기자
- "요즘같이 건조한 날에는 불씨가 바람을 타고 산으로 옮겨 붙어 대형 산불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실제 올 들어 전국에서 발생한 산불 가운데 12%가 논두렁을 태우다 일어났습니다.

▶ 인터뷰 : 이현창 / 전북소방본부 소방위
- "농촌은 나이 드신 분들이 많아 불이 났을 때 신속하게 대피하지 못해 목숨을 잃는 사례가 많습니다."

농사에 도움은커녕 피해가 더 큰 논두렁 태우기.

농민들의 인식 변화가 절실합니다.

MBN뉴스 강세훈입니다.

영상취재 : 조계홍 기자
영상편집 : 전민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