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가수 김흥국, 보험설계사 성폭행 의혹

기사입력 2018-03-14 19:30 l 최종수정 2018-03-14 20:41

【 앵커멘트 】
미투 운동을 지켜보며 자신도 용기를 내게 됐다는 한 여성이 어렵게 입을 열었습니다.
당사자는 가수 김흥국 씨입니다.
조경진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가수 김흥국 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30대 여성 A씨.

2년 전 보험설계사로 일할 때 지인의 소개로 김 씨를 알게 됐습니다.

▶ 인터뷰 : 피해 여성
- "보험 실적 좋으면 좋지 않겠느냐며 제가 열심히 사는 거 알고, 김흥국 씨 말고도 여러 명을 소개시켜 주셨어요."

지난 2016년 11월, A씨는 김 씨 그리고 김 씨의 지인들과 저녁식사를 함께 했습니다.

A씨는 김 씨가 억지로 술을 먹여 정신을 잃었다고 말했습니다.

깨어났더니 알몸 상태로 김흥국 씨와 나란히 누워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피해 여성
- "새벽에 너무 머리가 아파서 (눈을) 떴는데, 김흥국 씨 옆에 주무시고 계시고 저 누워 있더라고요. 옷 다 벗겨진 채로."

나중에 문제를 제기하자 김 씨의 반응은 뜻밖이었습니다.

▶ 인터뷰 : 피해 여성
- "기억 안 날 수가 없다. 핑계고, 네 발로 걷지 않았느냐. 이걸 크게 문제 삼아봤자 제가 크게 더 다친다고 했어요."

김 씨는 A씨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서로 좋아서 술자리 했다", "서로 도울 수 있는 친구나 동생으로 만나고 싶었다", "내려 놓으라"는 말을 남겼습니다.

MBN뉴스 조경진입니다. [ nice2088@mbn.co.kr ]

영상취재 : 유용규 기자·라웅비 기자
영상편집 : 박기덕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