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흥국 성폭행 의혹 피해자 인터뷰

기사입력 2018-03-14 20:43 l 최종수정 2018-03-14 20:52

【 앵커멘트 】
방금 보신 뉴스 피해자가 지금 스튜디오 나와있습니다. 피해자 요청에 의해서 하긴 요즘 2차 피해가 훨씬 많으니까 어쩔 수 없으셨겠죠. 얼굴과 목소리를 가려드렸음을 미리 양해를 드립니다.

[앵커]
어려운 걸음, 어려운 결심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지금 리포트 봐서는 장소가 다른 것 같아요. 한번이 아니었습니까?

A. 두 번이었어요.

[앵커]
가까운 날이었나요?

A. 그런 거 같아요.

[앵커]
얼마나 있다가 그런 일을 또 당하신 건지?

A. 한 달 못 된 거 같아요.

[앵커]
한번 그런 일 있었으면 항의를 안 하셨나요 왜 두 번째 일이 또 터졌을까요.

A. 항의는 했지만 좋은 마음으로…. 항상 불교 얘기를 하셨어요. 그분도 불교를 종교로 갖고 계시고 저도 불교를 종교로 갖고 있는데. 저한테 보살님, 보살님 이러면서 좋은 추억으로 남녀관계라기보다는 서로 사업적으로 도울 수 있고 가끔 술도 먹고 식사도 할 수 있지 않냐. 그게 세뇌가 됐던 거 같아요. 두 번째 자리에는 응하지 않으려 했는데 그런 의도로는 부르신 건 아니었고 다른 분들이 다 계시다고 해서 제가 간 거였어요. 혼자 계시다고 했으면 가지 않았을 거 같아요.

[앵커]
첫 번째도 혼자 계신 게 아니었잖아요.

A. 첫 번째는 갈 수밖에 없었던 게 최초에 소개를 받을 때 목동 방송국 근처에서 간단히 식사만 했고 또 두 번째 만났을 때도 목동 방송국으로 오라고 하셔서 그 근처에서 간단히 식사를 하는 줄 알았어요. 차로 많은 시간 동안 이동할 줄 몰랐어요. 이동하면서도 위치와 어디 가냐고 계속 여쭤봤지만 그냥 좋은 곳이라고만 말씀을 하셔서 저는 조금 답답했죠. 밤에 이동한 거라서 잘 모르겠더라고요 길을.

[앵커]
첫 번째 그런 일이 있고 나서 분명히 왜 이런 일이 있었냐고 항의를 하셨는데도 불구하고 2차 피해가 또 있었단 얘기죠?

A. 네.

[앵커]
첫 번째 그 일을 당하셨을 때가 만난 지 얼마나 됐을 때였어요. 몇 번째 만났을 때?

A. 두 번째 만났을 때입니다.

[앵커]
또 한가지 조금 이해가 안 되는 게 술을 물론 마시면 그럴 수 있지만 두 번째 만난 사람과 마시다가 정신 잃을 정도로 마셨다 그게 좀 이해가 안 되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A. 그 자리에는 다 김흥국 씨 지인들이었고, 김흥국 씨가 아는 식당에서 식당 문을 닫고 저녁식사를 하는 자리였는데. 술잔이 돌아가면서 제가 술을 못 먹겠다고 하니까 술을 원샷하지 않으면 대화를 안 하시고 다 원샷하기만 기다리시니까 제가 조금 부담감도 있었고. 술을 먹고 최대한 정신을 차리려고 했지만 마지막에 담금주를 식당 주인 분이 주셨어요. 그걸 먹고는 기억이 안 나요.

[앵커]
마지막 한 잔을 먹고 나니까 그다음부터는 기억이 없었다. 그리고 아까 인터뷰하신 거 보니까 김흥국 씨가 내려놓으라고 했다는데 그게 무슨 뜻입니까?

A. 이런 분노의 마음을 내려놓으라고.

[앵커]
피해자가 분노하고 있다는 건 알고 있었네요.

A. 왜냐면 제가 이런 말씀 드려도 되는지 모르겠지만 성 관계를 갑작스레 당했을 때 생리 기간이었어요. 일단 저는 처음에 말씀을 드리기가 식사 자리인 줄 알고 갔고 그렇게 먼 거리 이동할 줄 몰랐고 게다가 생리기간까지라고 이야기를 드린 거예요. 그런데 들으려고 하지 않으세요. 지난 일을 자꾸 얘기를 꺼내냐, 뭘 자꾸 확인하려고 하냐, 뒤에 누가 조정하냐 이렇게까지 얘기도 하시고.

[앵커]
사과를 요구했으나 사과는 안 하시고.

A. 사과할 이유가 없다고 하셨어요. 왜냐하면 그냥 술 먹고 서로 좋아서 한 거고. 저한테 제가 정신을 잃었다고 계속 말씀을 드렸는데 믿지 않으셨어요. 거짓말 같다고 하셨어요.

[앵커]
마치 피해자가 좋아서 한 것처럼 분위기를 몰아갔다 이 얘기죠. 그러니까 당연히 고소도 하면 안 된다?

A. 김흥국 씨 얘기로는 오래 전의 얘기를 자꾸 꺼낸다. 1년 넘은 얘기를 왜 꺼내냐 자꾸 이래서 저는 얘기를 할 수 있는 기간이 지났다고 생각을 했어요. 얘기를 할 수 있는 기간이 지났다고 생각을 하고. 그런데 요즘 미투 운동 일어나는 거 보니까 10여 년 전의 일도 얘기가 화두도 되고 해서 제가 겪은 일은 그렇게 오래된 일이 아닌 걸 깨달은 거예요.

[앵커]
그런데 저희가 확인을 했습니다. 김흥국 씨한테 조금 전에 보도도 나갔지만. 그런 적이 없대요. 2년 전에 잠깐 술자리만 한 거다. 술자리에서 술 마신 것도 죄가 된다면 그래 죄다 이렇게 측근을 통해서 얘기를 해오셨거든요.

A. 그날의 상황과 저의 느낌들을 정확히 말씀드릴 수도 있고. 세세한 술에 취해서 정신을 잃은 후부터는 기억을 못 하지만 새벽에 머리 아파서 깼을 때 제 옆에서 김흥국 씨 누워 있고 침대 시트에 피 낭자한 것과 그 방의 구조, 식당의 위치 다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제가 기억을 하는데 없던 일이 될 수는 없다고 생각해요.

[앵커]
이렇게 용기를 내주셔서 감사합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