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K현장]`진짜` 산으로 간 예능 `정상회담`, 재미·감동 다 잡을까

기사입력 2018-03-15 12:44

E채널 '산으로 간 예능-정상회담' 출연진. 사진|강영국 기자
↑ E채널 '산으로 간 예능-정상회담' 출연진. 사진|강영국 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진짜 산으로 간 하드코어 예능의 탄생이다. 정상에서 만난 비정상(?)들의 만남은 과연 재미와 감동 두 마리 토끼를 잡고 시청자에 통할까.
15일 오전 서울 광화문 씨네큐브에서 E채널 ‘산으로 가는 예능-정상회담’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정상회담’은 깊은 산 속 절경을 찾아내는 즐거움과 정상 정복의 희열까지 시청자에게 색다른 묘미를 선사하는 등산을 소재로 한 예능 프로그램이다. 김민종, 김보성, 노홍철, 조우종, AOA 지민이 함께 국내 명산 등반에 나선다.
연예계 등산 마니아로 알려진 김민종은 ‘정상회담’ 출연 계기에 대해 “얼마 전 산행을 깊게 하다가 무릎을 다쳐서 더 이상은 산을 제대로 못 가겠다 싶었는데, 호기심에 접하게 됐다”며 “앞으로 어떤 산들이 더 기다리고 있을지 모르겠는데, 기대되는만큼 걱정도 된다. 하지만 팀워크를 믿고 갈 수 있겠구나 싶다”고 말했다.
노홍철은 지인들과 킬리만자로 등반 계획을 세우던 중 “거짓말 같은 타이밍에” 섭외를 받았다고. 노홍철은 ‘정상회담’에 대해 “내가 생각했던 예능과 정말 다르다. 워낙 힘들어서 재미있게 찍은 기억이 없는데 이상하게 찍고 돌아오면 빨리 또 올라가고 싶은 묘한 바람이 드는 프로그램”이라 말했다. 그는 “아찔한 순간이 있지만 올라갔을 때의 희열이 대단하다”며 “우리의 고통과 관계 없이 아름다운 산의 모습이 시청자들에 잘 전달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생전 유명 등산가셨던 할아버지가 쓰신 기행문에서 접한 장소를 가보고 있다”는 조우종은 “이렇게 좋은 만남이 없다. 나에게는 너무 뜻 깊은 프로그램이다. 돌아가신 할아버지께서 산에서 나를 부르시는 듯한 느낌을 받고 있다”고 남다른 소회를 전했다.
하지만 ‘정상회담’의 강행군은 타 프로그램을 초월한다고. 격투기에 도전하는 등 연예계 대표적인액션배우로 정평난 김보성은 “첫 등정때 계속 이어갈 것인가에 대한 고민을 살짝 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는 “허리 부상 등 여러 악조건 속에서 땀이 났다 식었다를 반복하느라 저체온증 초기 증상까지 와서 조금 위험한 상황까지 갔다”고 말했다. 그는 “격투기도 하고 하드코어라는 장르를 많이 해봤는데 이렇게 하드코어인 줄 몰랐다. 하지만 고난과 역경을 뚫고 올라갔을 때 두려운 게 없더라”며 프로그램 참여를 “후회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막내이자 홍일점인 지민은 “체력이 좋지 않은 편이다. 산 넘어 산이라는 게 느껴지더라. 거의 다 온 것 같은데 또 오르막길이 나오는 게 반복되는 게 힘들었다. 하지만 정상에 올랐을 때 가슴이 벅차 오르고 뭉클한 감정이 느껴지더라”고 소감을 밝혔다.
시청자들이 느낄 수 있는 재미 포인트는 무엇일까. 노홍철은 “산에 대해 잘 몰랐는데 가보니 올라가는 코스가 굉장히 많더라. 제작진이 다양한 코스를 가볼 수 있게 해주더라. 또 숲 전문가가 우리와 동행해주시는데, 산 자체에 흥미로운 코스, 재미있는 정보가 있어서 재미있게 보여질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민종이 기대하는 재미 요소는 리얼 그 자체다. 그는 “대부분의 예능이 기본적인 구성안이 나와있는데, 우리 프로그램은 그런 게 전혀 없다. 이게 정말 리얼한, 다큐성도 있는 듯 한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어 “출연진들의 캐릭터가 등장한다. 인간 김보성의 모습 자체를 기대해도 좋을 것 같고, 조우종 노홍철은 산을 굉장히 잘 타더라. 그 모습을 보고 놀라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더불어 눈에 보이는 자연의 아름다운 모습이 잘 담기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함께 산에 가고 싶은 지인으로 김민종은 가수 신승훈과 배우 이경영을 꼽았으며 김보성은 “최민수, 이동준, 윤형빈, 허경환, 심현섭, 정동남 등 터프가이 형님들 동생들과 의리로 함께 망신을 당하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민은 셀럽파이브를, 조우종은 한솥밥

식구인 유재석을 꼽았으며 노홍철은 “인생에 바닥을 친 분들과 산행을 하면 좋을 것 같다. 연예계뿐 아니라 정, 재계 분들이 나와서 속얘기도 하시면 서로 좋지 않을까 싶다”고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정상회담’은 매 주 토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17일 첫 방송.
psyo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