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오늘 쉴래요?] 소유 "씨스타, 첫 정산 빨랐던 이유는 '튜닝 하지 않은 멤버들'"

기사입력 2018-04-05 14: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  /사진=MBN
↑ MBN <대국민 강제 휴가 프로젝트-오늘 쉴래요?> /사진=MBN

가수 소유가 걸그룹 씨스타의 첫 정산이 빨랐던 이유로 '튜닝 하지 않은 멤버들'을 꼽아 관심이 집중 된다.

5일(오늘) 방송되는 MBN '대국민 강제 휴가 프로젝트-오늘 쉴래요?'(이하 '오늘 쉴래요?')에선 강제 휴가 주인공과 '일'의 아픔에 공감한 김숙X소유 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소유는 "걸그룹 생활 하면 연습생 시절부터 빚을 지게 된다. 그래도 씨스타는 데뷔 9개월 만에 첫 정산을 해 빠른 편에 속한다"며 운을 뗐다. 이례적으로 데뷔 하자마자 음악 차트 정상을 석권한 씨스타의 멤버였던 그녀는 "맴버들이 튜닝을 하지 않았고 원룸에서 닭 가슴살 위주의 식단으로 생활해 비용이 많이 들지 않았다"며 첫 정산이 빠를 수 있었던 이유를 고백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에 김숙은 "성형수술을 하면 그것도 정산에서 차감 되는지 몰랐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고 강제 휴가 주인공은 "나도 힘들다고 생각했지만 오늘 이 자리에 계신 분들 중에는 내가 제일 편한 것 같아 죄송하다"라 밝혀 모두를 웃음짓게 만들었다.

한편, 김숙X소유는 게임 업계에 종사하는 주인공을 만나 꿀 같은 휴식을 선물해 흥미를 자극했다. 이들은 주인공과 '일'에 대해 "좋아하는 것을 좇아 일을 시작했지만 '취미'가 '일'이 돼버리는 순간 스트레스로 변한다" 등의 이야기를 나누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 일으켰다. 특히, 김숙은 "회사에 다니시는 분들은 기본급이라는 것이 있지

만 연예계는 기본급도 없어서 생활이 어려운 경우가 많다"며 연예계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이어 그녀는 "7년간 무명 생활이었다. 긴 무명 생활 끝에 작은 배역 하나를 맡았는데, 들어오는 수입으로는 생활이 쉽지 않아 마냥 좋아할 수 없었다"며 지난 과거를 회상해 안타까움을 불러 일으켰다.

MBN '오늘 쉴래요?'는 5일(목) 밤 11시 방송된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