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서울 동부간선도로에 '태양광 방음터널' 생긴다...'태양광 방음터널이 뭐길래?!'

기사입력 2018-04-17 10:24 l 최종수정 2018-04-24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 동부간선도로에 7천192㎡정도인, 축구장만 한 면적의 '태양광 방음터널'이 생길 예정이라고 오늘(17일) 밝혔습니다.

'태양광 방음터널'은 태양광 에너지를 생산하고 주변 주거지에 소음을 막는 방음 기능까지 하는 터널입니다.

즉 방음기능에 태양에너지 생산까지 일석이조의 효과를 누릴 수 있는 것입니다.

태양광 발전설비 용량은 총 993.6kW 규모입니다. 즉 331여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연간 83만kWh의 전력을 생산하는 정도입니다.

이번 태양광 방음터널은 방음터널과 태양광 발전을 '접목하는', 기존과는 다른 색다른 방식이 도입되어 설치됩니다. 방음 성능을 갖춘 태양광 패널 3천312개를 연결해 터널 형태의 구조물로 만들어질 예정입니다. 이러한 새로운 방식은 '세계 최초'라고 서울시는 설명했습니다.

또한 태양광 방음터널의 발전 용량은 총 993.6kW 규모로써 연간 331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력을 생산하게 됩니다. 이는 곧 나무 2만6천250그루를 심은 효과를 낼 수 있다고 서울시는 추정했습니

다.

태양광 방음터널은 서울시와 발전 사업체 '다스코'가 함께 설치합니다. 다스코는 사업비 전액을 분담한 뒤 20년간 태양광 설비를 운영하면서 발생하는 발전 수익을 가져가게 됩니다.

서울시는 다스코로부터 20년간 연간 2천500만원인, 총 5억원의 부지 임대료를 받으며, 20년 뒤 기부채납을 받아 직접 터널을 운영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