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2승 앞둔 류현진, 6이닝 2실점 시즌 최다 9K, 방어율은 2.87

기사입력 2018-04-17 13:28 l 최종수정 2018-04-17 13: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국 프로야구 LA다저스 류현진이 호투를 선보였습니다.

류현진 선수 /사진=연합뉴스
↑ 류현진 선수 /사진=연합뉴스


류현진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삼진 9개를 솎아내며 2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달성했습니다.

탈산짐 9개는 지난 11일 오클랜드전(8개) 이후 올시즌 개인 한경기 최다입니다.

류현진 선수 /사진=연합뉴스
↑ 류현진 선수 /사진=연합뉴스


초반, 시즌 첫 홈런을 내줬었지만 안타 3개를 맞고 2점으로 실점을 최소화했습니다.

LA다저스가 동점 또는 역전을 허용하지 않는한 류현진은 시즌 2승을 챙기게 됩니다.

이날 류현진은 방어율 역시

2점대를 사수했습니다. 방어율은 야구 경기에서 투수가 한 게임동안 내준 자책점의 평균율로, 투수는 낮은 방어율을 기록할 수록 좋은 평가를 받습니다.

류현진은 3회부터 상대 타자를 완벽히 제압한 덕분에 2점대의 방어율을 지켰습니다. 등판 전 기록인 2.79보다는 다소 높아졌지만 2.87로 수준급 방어율을 유지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