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남북 정상회담, 전 세계가 함께 본다…"주요 일정 생중계 합의"

기사입력 2018-04-19 08:26 l 최종수정 2018-04-19 08:41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진=MBN
↑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진=MBN

남북 정상의 역사적 만남이 실시간으로 전 세계에 생중계됩니다.

남북이 어제(18일) '의전·경호·보도' 부문 2차 실무회담에서 양 정상의 주요 일정을 생중계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역사적 순간이 전 세계에 실시간으로 전파될 예정입니다.

권혁기 춘추관장 브리핑/ 사진=MBN
↑ 권혁기 춘추관장 브리핑/ 사진=MBN

권혁기 춘추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역사적 남북정상회담에서 양 정상 간 첫 악수 순간부터 회담의 주요 일정과 행보를 전 세계에 알리기로 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에 따라 분단 이후 처음으로 북한 최고지도자가 남측 땅을 밟는 역사적 순간을 전 세계가 거의 시차 없이 공유하게 됐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세부 조율이 남아 있어서 다 공개할 수는 없지만 큰 틀에서 합의한 것은 맞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처음 만나 악수하는 순간에 앞서 김 위원장이 판문점 북측에서 내려와 군사분계선을 넘는 동선까지 생중계될 가능성을 보여주는 설명입니다.

과거 두 번의 남북정상회담에서 북측이 생중계에 필요한 설비와 인원을 지원했다면 이번에는 남측에서 이를 지원해 세기의 장면을 전 세계에 보여주는 셈입니다.

2000년 남북정상회담 때는 6월 13일 김대중 전 대통령이 평양 순안공항에 내려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만나는 역사적인 장면이 생중계로 전파를 탔습니다.

분단 이후 남북 정상의 첫 만남을 촬영한 방송 전파는 북한 현지에 설치된 한국통신의 SNG(위성이동지구국)를 통해 무궁화위성으로 쏘아 올려졌습니다.

이 전파는 서울 광장동의 서울위성지구국에서 한국통신 광화문전화국 내 ITC(TV중계센터)를 거쳐 국내 방송사와 소공동 롯데호텔의 메인프레스센터로 중계됐습니다.

남북은 그해 5월 18일 '북측이 생중계가 가능하도록 필요한 설비와 인원을 최우선으로 지원하고 TV 영상송출을 위한 전송로 및 위성중계를 위한 편의를 제공한다'는 내용을 담은 실무절차합의서를 체결한 바 있습니다.

2007년 남북정상회담 때는 10월 2일 노무현 전 대통령이 군사분계선(MDL)을 넘는 장면이 전파를 타고 전 세계에 실시간으로 송출됐습니다.

노 전 대통령이 군사분계선을 넘는

순간을 북측 지역에서도 찍기 위해서 남측 방송사는 북측의 양해를 얻어 잠시 MDL을 넘었다가 촬영을 마치고 곧바로 남측으로 철수하기도 했습니다.

당시 24시간 뉴스 전문 채널인 미국 CNN은 이 장면 외에도 노 전 대통령이 청와대를 떠나는 장면과 김정일 위원장이 노 전 대통령을 영접하는 장면을 실시간으로 시청자들에게 전송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