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비행소녀] 박기량, 안쓰러운 일상 공개 "쉬는 날 1년에 1~2일 정도"

기사입력 2018-04-23 15:19

MBN  /사진=MBN
↑ MBN <비행소녀> /사진=MBN

새 비행소녀 '대한민국 톱 치어리더' 박기량의 일상이 공개돼 놀라움을 자아냈다.

박기량은 23일(오늘) 방송되는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 스페셜 비행소녀로 출격한다. 이날 스튜디오에 모습을 드러낸 박기량은 "쉬는 날이 1년에 1~2일 정도 밖에 없다"고 털어놔 주변을 깜짝 놀래켰다. 이후 공개된 '그라운드의 절대여신' 박기량의 일상은 그야말로 눈물 없이(?) 볼 수 없는 짠내 폭발한 모습으로 가득해 현장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들었다. 서울과 부산, 화성 등 전국을 누비며 야구와 배구 경기 치어리딩을 하고, 집 대신 차와 숙소, 연습실에서 잠을 청하는 등 치어리더들의 무대 뒤 모습을 보였기 때문. 이렇듯 화려해 보이는 치어리더지만, 이면을 들여다보면 환경은 그리 녹록지 않은 극한 직업 중 하나이기도 하다.

이에 박기량은 "6개월 전에 바꾼 차는 벌써 5만km를 탔고, 2년 정도 탔던 차는 20만km가 훌쩍 넘었다"면서 "진짜 일주일에 3500km 찍은 적도 있다. 한 번은 가는데 실장님 코에서 갑자기 검은 피가 나왔다. 저희는 차에서 자기라도 하는데, 실장님이 운전하느라 참 많이 힘들다"고 밝혀 모두를 경악케 했다. 이어 “야구, 농구, 배구, 축구 등 여러 종목의 스포츠 치어리딩을 겸하고 있다보니, 온 지역을 다 가본 것 같다. 부산 집에서 자는 날이 일주일에 하루 정도"라고 덧붙였다.

또 "대부분의 시간을 차에서 보내는 편이다보니, 이제는 차에서 자는 잠도 참 편해졌다. 지방에 경기가 있을 땐 혼자 모텔에서 머물기도 한다. 처음에는 좀 무서웠지만, 몇년동안 하다 보니까 이젠 혼자 모텔에서 자는 것에 굉장히 익숙해졌다"고 털어놔 주위 출연진들을 가슴 먹먹하게 만들었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양세찬과 김완선은 "계속 차에서 산다" "일주일에 이동거리가 어마어마하다" "보고 있는데도 너무 힘들다" "다 짠하다" "무서울 법도 한데 씩씩하다" "너무 익숙해 보여서 더 안쓰럽다" "나 어릴 때를 보는 것 같다"라며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와 같은 반응에 박기량은 "제일 좋아진 점이라면 사람들의 인식 자체가 치어리더라는 일을 하나의 직업으로 인정해주는 것이다. 정말 좋다"고 털어놨다. 이어 "예전부터 지금까지 치어리더라는 직업을 최대한 많이 알리려고 노력해왔다"면서 "치어리더 환경이 조금 좋아지긴 했지만, 솔직히 아직까지 힘든 점이 많다. 이제 힘든 경험들은 대부분 다 겪어봐서, 후배들에게 도움이 될 만한 일들을 해주고 싶다. 만약 은퇴를 하게 된다면, 치어리더 후배들을 양성하고 싶은 욕심도 있기 때문에 노

력해야 할 일이 많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박기량은 1991년생으로 그간 비행소녀들 가운데 최연소 멤버이자 첫 90년대생 비행소녀로 등장한다. 이에 프로그램 합류를 예고한 그녀의 싱글 라이프에 더욱 기대가 모아지는 상황이다. 12년차 대한민국 톱 치어리더 박기량의 치열한 일상은 23일(월) 밤 11시 MBN '비행소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