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군대 폭행 고소에 "너 때문에 전과자" 질책

기사입력 2018-05-16 19:30 l 최종수정 2018-05-16 20:26

【 앵커멘트 】
군대에서 상습적인 폭행에 시달린 병사가 자신을 괴롭힌 병사와 부대 간부를 고소했습니다.
그런데 피해자를 보호해야 할 군 검찰은 "너 때문에 전과자가 됐다"며 오히려 질책했습니다.
홍주환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 기자 】
24살 김 모 씨에게 부대원들의 폭행이 시작된 건 지난해 5월쯤입니다.

운전병이던 김 씨가 군종병으로 옮기면서 자신들의 일이 늘어났다는 게 이유였습니다.

▶ 인터뷰 : 김 모 씨 / 피해자
- "라이터에 에프킬라로 불을 지펴서 저를 위협했던 사건도 있고, 제 몸에다가 XX를 비비면서 성추행했던…."

식사 중에 잔반을 붓거나 군화 속에 담뱃재를 넣는 등 가혹행위가 이어졌는데, 이 과정에서 손목까지 부러졌다고 김 씨는 주장했습니다.

헌병대 설문을 통해 6개월 만에 겨우 부대를 옮긴 김 씨, 하지만 이전 부대 간부들만 생각하면 아직도 화가 납니다.

▶ 인터뷰 : 김 모 씨 / 피해자
- "어머니가 답답한 마음에 헌병대에 전화하고 그랬는데 대대장님이 그때마다 너희 어머니가 지금 이상한 짓거리를 하고 다닌다고…."

참다 못한 김 씨는 현역 시절 병사 5명을 특수폭행 등의 혐의로, 전역 후에는 대대장 등 간부 3명을 직무유기 혐의로 각각 군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결국 병사 1명은 부대 내 징계, 2명은 각각 벌금형에 처해졌는데, 나머지 2명은 전역해 사건이 각각 민간 검찰과 법원으로 이첩됐습니다.

사건 진행 상황이 궁금했던 김 씨는 군 검찰에 연락했지만, 오히려 질책하는 말을 듣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군 검찰관 / 지난 4일 김 씨와 통화내용
- "그 친구들 입장에서는 필요 이상으로 피해를 많이 입었어. 합의를 해줬으면 전과까지는 안 가고…. 그런데 벌금 내고 이제 전과자 됐잖아."

군은 김 씨의 전 대대장 등이 폭행을 묵인했냐는 의혹에 대해선 그런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MBN뉴스 홍주환입니다. [thehong@mbn.co.kr]

영상취재 : 양현철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