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너무 기쁜 나머지…'사람 잡는' 세리머니

김동환 기자l기사입력 2018-05-16 19:30 l 최종수정 2018-05-16 21:12

【 앵커멘트 】
어제 야구공에 맞아 부상당한 선수들 소식 전해 드렸는데, 두산 박건우 선수는 동료의 방망이에 맞아 쓰러졌습니다.
승리의 기쁨에 도취한 사이 벌어진 일인데요. 세리머니도 정도껏 해야 하는 이유, 김동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4대4 동점이던 9회말 두산 김재환의 타구가 그대로 담장을 넘어갑니다.

짜릿한 끝내기 홈런.

두산 선수들이 모두 뛰어나와 승리의 기쁨을 만끽하던 중 결승점을 올린 박건우가 머리를 감싸고 쓰러집니다.

동료가 무심코 휘저은 방망이에 맞아 의식을 잃은 겁니다.

한참 누워 있다 무사히 일어났지만, 하마터면 큰 부상을 당할 뻔했습니다.

과도한 세리머니는 늘 사고의 위험을 안고 있습니다.

메이저리거 모랄레스는 끝내기 만루홈런을 치고는 껑충 뛰어 홈플레이트를 밟다 발목뼈가 부러졌고,

앨리스는 동료의 노히트노런을 축하해 주다 포수 마스크를 밟아 몇 주를 쉬어야 했습니다.

키다리 골퍼 피나우는 홀인원의 기쁨을 격하게 표현하다 발목을 삐었습니다.

축구 골 세리머니도 단골 부상 코스.

광고판을 뛰어넘다 발이 걸리고, 그라운드에 몸을 던지다 고꾸라지기 십상입니다.

텀블링하다 무릎을 다치는 건 그나마 다행.

목뼈가 부러진 인도 선수는 목숨을 잃기까지 했습니다.

환희의 장면이 비극으로 변하는 건 한순간.

세리머니에도 절제가 필요합니다.

MBN뉴스 김동환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