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주하의 5월 16일 뉴스초점-국민불안 부추기는 원안위

기사입력 2018-05-16 20:05 l 최종수정 2018-05-16 20:33

몸에 좋다는 '음이온' 대신 밤마다 뿜어져 나온 건 1급 발암물질 '라돈'이었죠.

대진침대 라돈 검출에 대한 2차 조사에 따르면,
모두 7개 모델에서 라돈이 많게는 기준치의 9배까지 검출됐습니다. 흉부 엑스선 촬영을 100번 할 때 피폭량과 맞먹습니다. 뒤늦게 리콜을 시작했지만, 무려 8년 전부터 나온 모델들이라니…. 그 많은 세월 동안 발암물질을 마신 소비자들만 억울할 뿐이죠. 당연히 규제를 받아야 할 라듐이 어떻게 10년 가까이 침대에 쓰인 걸까요.

이번 사건을 조사한 곳은 대통령 직속 중앙행정기관인 원자력안전위원회였습니다. 원안위는 지난 10일, 1차 조사 때만 해도 연간 피폭방사선량은 '기준치 이하'여서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발표했었습니다. 그런데 불과 닷새 만에 정반대의 결과가 나온 겁니다. 1차 조사 때는 매트리스 안 스펀지를 제외했었다나요? 방사능 안전 기준을 조사하는데, 매트리스를 구성하는 스펀지를 빼놓다니요. 시료도 확보하지 않은 채 침대 껍데기만 검사를 했다는 얘깁니다.

방사선 피폭에 대한 안전 기준도 허술했습니다.
방사능 피폭은 외부 피폭과 내부 피폭으로 나뉘는데, 이 중 더 위험하고 심각한 건 호흡이나 피부로 흡수되는 내부 피폭입니다.

그런데, 원안위는 '외부 피폭'만 규제합니다. 그러다가 이번 라돈 사건이 터진 후, 지난 14일에서야 내부 피폭 측정 기준을 만들겠다고 했습니다. 요즘 음이온을 방출시킨다는 공산품이 한두 개도 아닌데 기가 막힐 노릇인 거죠. 어쨌든 이러는 사이, 라돈을 뿜어내는 침대는 8년간 소비자에게 판매됐습니다.

기준도 허술한데 제대로 관리 감독마저 하지 않은 정부. 국민들은 대체 뭘 사고, 뭘 먹고, 뭘 소비해야 할까요. 국민의 안전을 지켜야 할 정부가 오히려 국민안전을 위협한 꼴이니, 국민은 이제 누굴 믿어야 하는 걸까요. 매번 의심을 하며 살 수도 없는 노릇인데 말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