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이대목동병원, 일주일에 6알을 하루에 6알로 처방 "피 토했다"

기사입력 2018-05-17 08:22 l 최종수정 2018-05-24 09:05

이대목동병원, 일주일에 6알을 하루에 6알로 처방 "피 토했다"


JTBC '뉴스룸'이 다시 한번 발생한 이대목동병원의 의료사고를 보도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어제(16일) 방송된 뉴스룸에서는 신생아 집단 사망 사고로 논란이 됐던 이대목동병원이 환자에게 일주일치 약을 하루에 먹도록 처방하여 환자가 피를 토하게 된 사건을 보도하였습니다.

JTBC 뉴스룸에 따르면 김포에 사는 박모씨의 아버지는 지난달 피를 토하며 정신을 제대로 차리지 못했습니다.

이는 류마티스 통원 치료를 받는 이대목동병원에서 일주일에 6알을 먹어야 했던 약을 하루에 6알씩 먹으라고 잘못 처방해 나타난 부작용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박씨는 잘못 처방된 것을 모른채 8일 동안 과다 복용했습니다.

박씨에 따르면 이대목동병원은 실수를 인정하고 회복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당초 실수를 인정했던 병원이 박씨의 상태가 호전되면

서 태도가 돌변해 퇴원을 강요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박씨는 "아버지의 머리는 계속 빠지고 살도 빠졌고 근육량도 다 빠져서 거동하기 어려운데 퇴원하라는 게 이해가 안 간다"고 밝혔습니다.

이대목동병원 측은 이에 대해 "이미 보름 전 과다복용의 부작용이 모두 회복되어 퇴원을 권유했을 뿐"이라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