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비선진료' 박채윤 "세월호 7시간, 가족에 주홍글씨" 눈물보여 휴정하기도

기사입력 2018-05-17 10:58 l 최종수정 2018-05-24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진료' 의혹에 연루된 김영재 원장의 부인 박채윤씨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뇌물 사건 재판에 증인으로 나왔습니다.

박씨는 어제(16일) 서울고법 형사4부(김문석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안 전 수석의 항소심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세월호 참사 당일 행적과 관련한 질문에 답했습니다.

박씨는 "뇌물과 세월호 7시간이 무슨 상관이냐"며 "그것으로 (가족에게 새겨진)주홍글씨가 얼마나 컸는지 아느냐"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습니다.

'비선진료' 의혹에 연루된 김영재 원장의 부인 박채윤씨/ 사진=MBN
↑ '비선진료' 의혹에 연루된 김영재 원장의 부인 박채윤씨/ 사진=MBN

박씨는 안 전 수석 부부에게 4천900만원 상당의 금품과 미용시술을 제공한 혐의 등(뇌물공여)으로 기소돼 지난해 11월 대법원에서 징역 1년을 확정받았습니다. 남편인 김 원장은 박 전 대통령에게 미용 성형시술을 하고도 진료기록부에 기재하지 않은 혐의 등으로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이 확정됐습니다.

이날은 안 전 수석의 뇌물수수 혐의와 관련된 증인신문이 진행됐으나, 안 전 수석 변호인은 박씨에게 세월호 참사 당일 박 전 대통령이 비선진료를 받았다는 의혹을 두고 질문했습니다.

참사 당일 박 전 대통령의 행적이 불분명했던 7시간 가운데 비선진료를 받았던 게 아니냐는 의혹으로 수사가 집중되는 것을 막아 보려고 검찰에 안 전 수석 측에 뇌물을 건넸다는 허위 진술을 한 게 아니냐는 질문도 나왔습니다.

이에 박씨는 "이런 식으로 매도하지 말라"며 "그 일로 인해 아이는 학교에서 맞고 돌아와 학교도 잘 가지 못하는 등 부모 때문에 주홍글씨를(얻었고), 남편은 의사도 하지 못해 전문직으로서 사형선고를 받았다"고 말하면서 눈물을 보였습

니다.

또 안 전 수석 변호인이 "수사를 받을 때 가장 지키고 싶던 것이 대통령과의 관계, 세월호 7시간 아니었느냐"고 묻자 "정확한 사실을 알리고 싶다. 세월호 당일 비선진료 의혹과는 무관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박씨가 여러 차례 울먹이며 말을 잇지 못하자 재판부에서 잠시 진정할 수 있도록 휴정 시간을 주기도 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