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양예원 이어 이소윤도 성추행 피해 고백 "포기하면 사진 유포하겠다 협박"

기사입력 2018-05-17 11:51 l 최종수정 2018-05-18 12:05


유명 유튜버 양예원에 이어 배우 지망생 이소윤도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했습니다.


배우 지망생 이소윤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양예원과의 친분을 밝히며 “예원이와 저의 누드 사진이 5월 초 한 사이트에 올라온 걸 지인들에게 알게 되었고 지우고 싶은 기억이었지만 더 이상 혼자 아플 수 없어 용기 내서 글을 쓴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소윤은 유튜버 양예원과 같은 피해 사실을 구체적으로 고백했습니다. 그는 “스튜디오에 도착 후 저를 데려온 실장이라는 분이 남자 주먹만 한 자물쇠를 걸어 문을 잠갔고 위에 쇠사슬로 문을 감았다. 너무 무서웠고 뉴스에서만 나올법한 강간, 성폭행, 살인 등 이런 일들이 나에게 일어나면 어쩌나, 수많은 생각이 제 머리에 가득 찼다”라고 털어놨습니다.

이소윤은 양예원과 마찬가지로 “저희와 같은 방식으로 똑같이 당했다는 거라고 생각이 된다”며 유사

피해자가 많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한 “예원이와 저는 경찰서에 가서 고소를 한 상태이지만 저희가 강제로 속아서 당했다는 명확한 증거가 없다”며 현재 진행상황에 대해서도 알렸습니다.

마지막으로 “저희와 같은 피해자가 있다면 용기를 내어 더 이상 혼자 끙끙 앓지 말고 저희에게 꼭꼭 연락 주셨으면 좋겠다”고 호소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