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꼬마빌딩 새 성지로 뜨는 `은평`

기사입력 2018-05-17 17:31

2016년 말부터 올해 1분기까지 서울시 25개구 중 50억원 미만 꼬마빌딩 평균 거래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은평구로 나타났다. 2016년 초부터 올해 1분기 말까지 거래량은 영등포구가 가장 많았다.
17일 상업용 부동산 시장조사 기업 부동산도서관에 따르면 올 1분기 말 기준 은평구 꼬마빌딩 평균 거래가격은 3.3㎡당 4621만원으로 2017년 말(2775만원) 대비 67% 올랐다.
2016년 말(2347만원)과 비교하면 1년 3개월 사이 96%나 올랐다. 2016년 말 대비 상승률 2위는 노원구(84%)였으며 서대문구(45%), 마포구(41%), 용산구(31%) 등이 뒤를 이었다. 중구(-9%)를 제외한 모든 자치구가 2016년 말 대비 시세가 상승했다.
정은상 부동산도서관 대표는 "은평구는 연신내 로데오거리에 젊은 층이 몰려 공실이 없고 수요가 꾸준한 데다 갈현동 등 일대 재개발도 예정돼 있다"며 "연신내역과 삼성역을 연결하는 GTX가 연내 착공 예정이란 점도 호재가 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올 1분기 말 절대적인 거래가격에서는 용산구가 꼬마빌딩 3.3㎡당 6073만원으로 강남구(6068만원), 종로구(5562만원), 마포구(5525만원) 등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지난해 말 기준 용산구의 시세는 4909만원으로 강남구(5584만원)와 중구(5017만원)에 뒤처졌지만 3개월 사이에 급등하며 1위에 올랐다.
거래가 가장 활발한 곳은 영등포구였

다. 영등포구는 2016년 334건, 지난해 232건에 이어 올 1분기 41건의 꼬마빌딩이 거래되며 2년3개월 사이 총 607건이 거래됐다. 2위는 관악구(508건)였으며 동대문구(446건), 중구(433건)가 뒤를 이었다. 영등포구는 거래량은 많았지만 2016년 말 대비 가격 상승률은 6%로 미미했다.
[정순우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