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한국, 세네갈에 0-2 패배…오늘 밤 러시아 베이스캠프 입성

기사입력 2018-06-12 08:10 l 최종수정 2018-06-19 09:05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준비하는 신태용호가 월드컵 첫 상대 스웨덴과의 경기에 대비한 마지막 모의고사에서 세네갈에 무릎을 꿇었습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오늘(12일) 오스트리아 그뢰디히 다스골트베르크 슈타디온에서 열린 세네갈과의 비공개 평가전에서 후반에 김신욱(전북)의 자책골과 상대 쐐기 골에 0-2로 패했습니다.

이로써 신태용호는 전지훈련 캠프인 오스트리아에서 진행된 두 차례 평가전을 1무 1패로 마무리했습니다.

신태용 감독은 작년 7월 취임 후 총 18차례의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에서 6승 6무 6패, 23득점, 24실점을 기록하게 됐습니다.

한국은 또 세네갈과 역대 A매치 상대전적에서는 1승 1무 2패가 됐습니다.

이날 평가전은 전력 노출을 꺼려 양국 합의로 관중과 미디어 없이 전면 비공개로 진행됐습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7위로 월드컵 본선 진출국인 세네갈은 한국(57위)보다 30계단이 높은 아프리카의 강호답게 한국을 압도했습니다.

한국은 황희찬(잘츠부르크)이 허벅지 부상 여파로 결장하면서 장신 공격수 김신욱과 에이스 손흥민(토트넘) 투톱을 가동했습니다.

좌우 날개로는 이승우(엘라스 베로나)와 이재성(전북)이 배치됐고, '캡틴' 기성용(스완지시티)과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중앙 미드필더 듀오로 호흡을 맞췄습니다. 볼리비아전에 나섰던 정우영(빗셀 고베) 대신 구자철이 오랜만에 선발 출격했습니다.

포백 수비라인은 왼쪽부터 김민우(상주)-김영권(광저우)-장현수(FC도쿄)-이용(전북)이 늘어섰습니다. 볼리비아전 때 왼쪽 풀백을 봤던 박주호(울산) 대신 김민우를 투입한 게 달라진 점이었습니다.

골키퍼 장갑은 주전 수문장 김승규(빗셀 고베)를 대신해 조현우(대구)가 꼈습니다.

한국은 유연함과 스피드를 겸비한 세네갈을 맞아 전반에는 공방전을 펼쳤지만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잡지 못했습니다.

신태용 감독은 전반 37분 오른쪽 풀백 이용이 경합 중 다치자 고요한(FC서울)을 대신 투입했습니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한국은 후반 들어 먼저 실점했습니다.

후반 10분 우리 골지역 혼전 상황에서 김신욱이 헤딩으로 걷어내려던 것이 그대로 골문 안으로 빨려들어가 자책골이 됐습니다.

반격에 나선 한국은 만회 골

을 노렸지만 후반 32분 코나테에 페널티킥으로 한 골을 더 내줬습니다.

신 감독은 이승우 대신 정우영, 김신욱 대신 주세종(아산)을 교체 기용하며 반전을 노렸지만 결국 2점 차 패배를 당했습니다.

9일간의 오스트리아 전훈을 마무리한 대표팀은 한국 시간으로 오늘(12일) 밤 러시아 내 베이스캠프인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입성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