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한국-세네갈 전서 이용 팔꿈치에 이마 가격당해 7cm 찢어져…"엔트리 변화 없다"

기사입력 2018-06-12 08:32 l 최종수정 2018-06-19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용 선수가 세네갈과의 비공개 평가전에서 부상을 당했지만 심각한 수준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용 선수는 한국시간으로 오늘(12일) 오스트리아 그뢰디히 다스골트베르크 슈타디온에서 세네갈과의 비공개 평가전에서 전반 37분 부상을 당해 교체됐습니다.

수비 중 상대 선수의 팔꿈치에 가격을 당해 왼쪽 이마가 찢어졌습니다.

다행히 회복할 수 있는 정도이고 심각하지 않아 오는 18일 스웨덴과의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 출장에는 지장이 없을 전망입니다.

신태용 감독은

"이용은 7㎝ 정도 꿰맸다. 안까지 두 번을 꿰매 심하다. 장현수도 심한 타박을 입었다. 세네갈 선수들이 페어플레이했으면 좋았을 텐데, 거친 플레이를 해 힘들었다"고 설명했다.

신 감독은 이어 "엔트리에는 관계가 없고 길면 4일, 짧으면 2, 3일 무리하지 않는 범위 안에서 치료와 운동을 병행하면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