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리치맨’ 김예원, 김준면에 “사랑이 뭐 이러냐” 이별선언…원인은 하연수

기사입력 2018-06-13 23: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리치맨’ 김예원이 김준면에게 이별을 고했다.
13일 방송된 mbn 수목드라마 ‘리치맨’에서는 민태라(김예원 분)가 이유찬(김준면 분)에게 이별을 선언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민태라는 이유찬이 김보라(하연수 분)를 향해 마음이 가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그를 찾아갔다. 이어 그는 "김보라 만나고 오는 길이냐. 남해랑 김보라랑 같이 내려갔냐. 나랑 하와이 가자는 약속도 접고"라며 "나를 좋아하긴

하냐"고 되물었다.
이에 이유찬이 "모르겠다"고 말하자 민태라는 "걔랑 나랑 비교되는 건 말도 안 된다고 생각했는데, 너는 왜 걔를 보면서 웃냐"면서 "이제 그만 만나자"고 이별을 선언했다.
이에 이유찬이 "노력하겠다"라고 말하자 민태라는 "노력하면 마음이 생기냐? 뭐가 이러냐. 사랑이”라고 일갈하고 자신의 초상화를 가져가겠다고 울분을 표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