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후속 일정은…이르면 다음 주 미북 고위급 회담

기사입력 2018-06-14 09:47 l 최종수정 2018-06-14 11:08

【 앵커멘트 】
미북 후속 협상이 속도를 내는 모양새입니다.
당장 다음 주에 미북 실무회담이 열릴 것으로 예상되며,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직접 북한을 방문할 가능성이 큽니다.
김은미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 기자 】
미북 정상회담 합의가 알맹이가 없다는 비판이 나오자 트럼프 대통령은 당장 다음 주 자체 후속 협상 준비에 나설 방침입니다.

▶ 인터뷰 :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그제) - "다음 주에 폼페이오 장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과 세부 사항을 논의하고 실행에 옮길 겁니다."

「 미북정상회담 공동 성명에서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후속 회담을 열기로 한 대로 」다음 주 미북 고위급 회담을 가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고위급 회담에선 구체적인 비핵화 이행방안과 시간표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 인터뷰(☎) : 양무진 /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 "좀 더 촘촘한 (비핵화) 이행시간표, 또 초보 단계의 이행조치, 이런 걸 다룰 것으로 보이고…."」

「 미국 측에선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나서지만 북한측 상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습니다.」

지금껏 호흡을 맞춰온 김영철 통일전선부장이 될 수도 있지만 북한의 리수용 국제담당 부위원장이나 리용호 외무상이 나설 것이란 관측도 나옵니다.

얼마 전 김영철 통전부장이 뉴욕으로 갔던 만큼 이번엔 폼페이오 장관이 평양으로 갈 것이란 분석이 힘을 얻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은미입니다.

영상편집 : 양성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