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후속 일정은…이르면 다음 주 미북 고위급 회담

기사입력 2018-06-14 09:47 l 최종수정 2018-06-14 11: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미북 후속 협상이 속도를 내는 모양새입니다.
당장 다음 주에 미북 실무회담이 열릴 것으로 예상되며,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직접 북한을 방문할 가능성이 큽니다.
김은미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 기자 】
미북 정상회담 합의가 알맹이가 없다는 비판이 나오자 트럼프 대통령은 당장 다음 주 자체 후속 협상 준비에 나설 방침입니다.

▶ 인터뷰 :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그제) - "다음 주에 폼페이오 장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과 세부 사항을 논의하고 실행에 옮길 겁니다."

「 미북정상회담 공동 성명에서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후속 회담을 열기로 한 대로 」다음 주 미북 고위급 회담을 가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고위급 회담에선 구체적인 비핵화 이행방안과 시간표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 인터뷰(☎) : 양무진 /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 "좀 더 촘촘한 (비핵화) 이행시간표, 또 초보 단계의 이행조치, 이런 걸 다룰 것으로 보이고…."」

「 미국 측에선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나서지만 북한측 상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습니다.」

지금껏 호흡을 맞춰온 김영철 통일전선부장이 될 수도 있지만 북한의 리수용 국제담당 부위원장이나 리용호 외무상이 나설 것이란 관측도 나옵니다.

얼마 전 김영철 통전부장이 뉴욕으로 갔던 만큼 이번엔 폼페이오 장관이 평양으로 갈 것이란 분석이 힘을 얻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은미입니다.

영상편집 : 양성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