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홍준표 사퇴한 한국당, 당분간 김성태 권한대행 체제로

기사입력 2018-06-14 15:15 l 최종수정 2018-06-21 16:05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6·13 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오늘(14일) 대표직에서 물러났습니다. 당분간은 김성태 원내대표가 대표 권한대행을 맡아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준비할 예정입니다.

한국당은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 대구·경북(TK)만 겨우 지켜내면서 사실상 'TK 정당'으로 전락, 한국당 내에서는 '홍준표 책임론'이 떠오르고 있습니다.

이에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늘부로 당 대표직을 내려놓는다"며 "부디 한마음으로 단합하셔서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정당으로 거듭나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

홍 대표는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 모두가 제 잘못이고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며 "국민 여러분들의 선택을 존중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홍 대표가 사퇴함에 따라 김성태 원내대표가 일단 대표권한대행으로 비상체제를 이끌 전망입니다.

그러나 비상대책위원회가 꾸려질 경우 김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을 맡을지는 확정되지는 않았습니다. 당장 당내에선 안정적 위기 수습을 위해 김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을 맡아야 한다는 의견과 '김 원내대표 역시 선거 패배에 책임이 있다'며 반대하는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은 제가 말을 좀 아끼겠다"며 "저도 전혀 준비되지 않았지만 앞으로 당의 진로, 그리고 당 수습과 보수재건과 당 변화를 이끌 여러가지 준비를 지금부터 착실히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