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보수 원로들 "신뢰 잃은 야당, 국민에 외면받아"

기사입력 2018-06-14 19:30 l 최종수정 2018-06-14 20:08

【 앵커멘트 】
보수진영의 원로 정치인들도 야당의 참패에 대해 쓴소리를 쏟아냈습니다.
"신뢰를 잃었기 때문에 국민에게 외면을 받은 것"이라며 "진영 논리에서 벗어나 새로운 자세를 갖추라"고 주문했습니다.
최형규 기자입니다.


【 기자 】
보수진영의 정치 원로들은 야당 참패의 원인을 "국민의 신뢰를 잃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습니다.

▶ 인터뷰(☎) : 박관용 / 전 국회의장
- "야당이 됐든 여당이 됐든 이렇게 거의 궤멸하다시피 한 경우는 처음 있는 일입니다. 지금 보수라고 자청하는 사람들이 국민께 신뢰를 다 잃어버린…."

신뢰를 잃은 이유는 "탄핵 이후 반성과 책임지는 모습이 없는 자세에 비전도 보여주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습니다.

▶ 인터뷰(☎) : 김형오 / 전 국회의장
- "반성하지 않는 정치에 책임지지 않는 정치, 이 두 가지가 같이 맞물린 거고. 거기다가 꿈과 미래, 희망을 제시하지 못하는 정당의 역할밖에 안 됐으니까 국민이 외면한 거죠."

야당의 새 출발을 위해서는 현 지도부의 총사퇴를 주문했습니다.

또, "진영 논리에서 벗어나 시대의 변화상을 볼 수 있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 인터뷰(☎) : 김형오 / 전 국회의장
- "기득권과 진영 논리를 탈피하지 않으면 안 되고, 시대가 바뀌고 세상이 바뀌고 국민의 수준이 엄청 높아졌다는 것을 사실을 인정한다면 완전히 새롭게 출발해야 합니다."

MBN뉴스 최형규입니다.
[ choibro@mbn.co.kr ]

영상편집 : 박찬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