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日경찰 "폭우 사망자 200명 추정…실종자 많아 피해 더 늘듯"

기사입력 2018-07-12 17:13 l 최종수정 2018-07-19 18:05


일본 서남부 지역에 내린 폭우로 인한 사망자가 200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오늘(12일) 일본 경찰청은 밝혔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희생자의 절반 이상은 히로시마와 오카야마 두 현에 집중됐습니다.

주고쿠, 시코쿠 지역을 중심으로 산사태와 토사 붕괴, 하천 범람 피해가 속출하면서 희생이 커졌습니다.

아직도 집계 기관에 따라 실종자가 20여명에서 많게는 6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돼 희생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는 상황입니다.

소방청에 따르면 이날 정오 시점에서 7천여명이 대피소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건물 파손 및 침수 피해가 막대했던 지역에는 이날도

무더위가 이어졌지만 경찰과 자위대, 소방대원 등 7천여명과 자원봉사들이 행방불명자 수색 및 구조, 복구 활동에 힘을 쏟았습니다.

폭우로 피해를 본 철도와 고속도로도 아직 완전히 복구되지 않아 물류 및 지역 경제에 여전히 큰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복구 지원에 나선 일부 자원봉사자들은 장거리를 걸어서 현장을 찾기도 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