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증권사, 내부통제·일자리창출 나서야"

기사입력 2018-07-12 17:47 l 최종수정 2018-07-12 22: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12일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금융감독원장-증권사 CEO 간담회`에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왼쪽 셋째)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 = 금융감독원]
↑ 12일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금융감독원장-증권사 CEO 간담회`에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왼쪽 셋째)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 = 금융감독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증권사에 내부통제 강화와 함께 청년 일자리 창출에 나서 줄 것을 당부했다.
12일 금융감독원은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증권사 최고경영자(CEO) 간담회를 열고 최근 공매도 규정 위반, 유령주식 배당 사고 등을 일으킨 증권사에 대해 내부통제 강화를 주문했다. 이날 간담회는 최근 자본시장의 주요 현안과 증권업계 신뢰 제고를 위한 현장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과 32개 증권사 CEO가 참석했다.
윤 원장은 삼성증권 배당 오류에 이어 골드만삭스의 공매도 결제불이행 등 사태의 원인이 내부통제 실패에 있다고 보고, 이 같은 사태의 재발을 막기 위해 증권사들이 적극적으로 내부통제를 정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 원장은 "최근 증권업계에서는 배당 오류로 인한 대규모 허위 주식 거래나 공매도 주식에 대한 결제불이행 사태 등 내부통제 실패 사례가 연달아 발생했다"며 "금융회사 임직원의 자발적인 노력이 있어야만 내부통제의 근본적 개선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금감원은 삼성증권 배당 오류 사고와 골드만삭스 공매도

주문 결제불이행 사건이 발생하자 지난달 20일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금융사 내부통제 혁신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하고 내부통제 문제의 근본 원인을 분석하고 있다.
이 밖에도 윤 원장은 최근 미·중 무역분쟁으로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커졌다면서 리스크 관리를 강화해 달라고 주문했다.
[진영태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