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공·수·주 돋보인 김강민 “좋았을 때 모습 나오고 있어 만족”

기사입력 2018-07-12 22:28 l 최종수정 2018-07-12 22:30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황석조 기자] 베테랑 품격을 제대로 증명한 김강민(35·SK)이었다.
김강민은 12일 잠실구장서 열린 LG와 경기에 9번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2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김강민의 맹활약에 힘입어 SK도 LG에 7-4로 승리, 3위와 격차를 벌리고 전반기를 깔끔하게 마무리하는데 성공했다.
김강민은 이날 경기, 공수주에서 결정적 활약을 펼쳤다. 아슬아슬한 한 점차 리드 상황인 6회초. 김강민은 1사 1,2루 기회 때 세 번째 타석에 섰고 주자를 전부 불러 모으는 2타점 2루타를 날렸다. 앞서가던 SK는 김강민의 안타로 달아나는데 성공했고 이 점수는 사실상의 쐐기점이 됐다.
김강민(사진)이 이번 시리즈 돋보이는 활약을 펼쳤다. 사진(잠실)=김영구 기자
↑ 김강민(사진)이 이번 시리즈 돋보이는 활약을 펼쳤다. 사진(잠실)=김영구 기자
김강민은 8회에도 득점으로 이어지는 안타를 날렸고 그 외 베이스러닝, 호수비 등으로 이날 경기 빛나는 활약을 펼쳤다. 3연전 첫 경기서 결정적 스리런포로 팀 승리를 이끌었던 김강민으로서 이번 시즌 가장 돋보이는 시리즈를 만들어냈다.
경기 후 김강민은 “오랜만에

공·수·주에서 좋은 모습 보여 기분 좋다. 무엇보다 좋았을 때 모습이 나오고 있어 만족스럽다. 수비에서 좋은 플레이를 하고나니 타격에서 여유를 찾을 수 있었다. 전반기 마지막경기를 이겨 기쁘다. 마음 편히 휴식기를 가질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