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20대 국회 후반기 의장에 6선 문희상 의원 공식 선출

기사입력 2018-07-13 11:37 l 최종수정 2018-07-13 12: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에 문희상 /사진=연합뉴스
↑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에 문희상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출신 6선(選) 의원인 문희상(경기 의정부시갑) 의원이 오늘(13일) 제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으로 공식 선출됐습니다.

문 의원은 오늘(13일) 여야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표결 결과 총투표수 275표 중 259표를 얻어 국회의장에 당선됐습니다.

문 의원은 국회법에 따라 탈당해 무소속이 됐으며 20대 국회가 끝나는 2020년 5월까지 의장직을 수행하게 됩니다.

국회는 또 부의장에 5선의 자유한국당 이주영(경남 창원시마산합포구) 의원도 선출했습니다.

여야간 원구성 합의에 따라 국회는 다른 한 명의 부의장으로는 4선의 바른미래당 주승용(전남 여수시을) 의원을 선출할 예정입니다.

이에 따라 20대 국회 전반기인 5월 29일에 종료되었던 국회가 '45일 만에' 입법부 공백사태가 해소됐습니다.

문 의장은 수락연설에서 "국회는 민주주의의 꽃이며 최후의 보루로 대결과 갈등에 빠져서 국회를 무력화시키고 민생을 외면한다면 누구든 민생의 쓰나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면서 "정치인은 스스로 바뀌지 않으면 역사의 고비마다 나섰던 국민이 선거와 혁명 통해 용납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새 정부 출범 1년차는 청와대의 계절이었지만 2년 차부터는 국회의 계절이 돼

야 국정이 선순환할 수 있다"면서 "개혁·민생입법의 책임은 정부 여당이 첫 번째로 야당 탓을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다만 야당도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협상 태도를 갖추고 적대적 대결이 아닌 경쟁적 협조 자세가 필요하다"면서 "촛불혁명을 제도적으로 완성하고 의회주의를 만발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