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밭일하던 80대 여성 숨져…열사병 추정

기사입력 2018-07-13 14:24


남부지방에 푹푹 찌는 폭염으로 노인들의 생명이 위협받고 있다.
지난 12일 오후 7시께 경남 김해시 생림면의 한 밭에서 A(85·여) 씨가 숨진 채 쓰러져 있는 것을 이웃 주민이 발견됐다.
A 씨는 당시 모자를 쓰고 얇은 긴 옷과

장화 등을 착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30년 가까이 홀로 살아온 A 씨가 이날 밭일을 나갔다가 열사병으로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사고 당일 김해에는 폭염 경보가 발령됐다. 생림면의 경우 정오에서 2시 사이 기온이 31∼33도를 기록했다.
[김해 = 최승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