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해피가 왔다] 김수미 "3년 간 숨만 쉬고 살아…삼식이 덕에 웃었다"

기사입력 2018-08-06 15:48 l 최종수정 2018-08-06 21: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  /사진=MBN
↑ MBN <해피가 왔다> /사진=MBN

배우 김수미가 그의 상처를 보듬어주고 떠나간 반려견 삼식이와의 추억을 회상했다.

오늘(6일) 방송되는 MBN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에서 김수미는 임시보호견 해운이와의 친목을 위해 그가 키우고 있는 반려견 2마리를 투입시키는 모습이 전파를 탄다.

그녀는 "해운이가 수 십 마리의 또래 강아지들과 함께 갇혀 있었다. 그 환경이 익숙할 것 같아서 내가 키우는 반려견 두 마리를 데려왔다"라고 말문을 연다.

수미맘의 마음을 알았는지 어느새 서로의 냄새를 맡으며 집안 곳곳을 함께 돌아다니는 해운이와 김수미의 반려견들. 그리고 함께 산책에 나서보는데, 바닥에 내려놓자 쏜살같이 수미맘의 무릎에 올라가는 해운이. 김수미는 “해운이를 바닥에 내려놓자, 무서웠는지 내 품으로 확 들어왔다. 그때 진한 모성을 느꼈다. 역시 동물도 사랑밖에 없는 것 같다. 그 순간 먼저 떠나간 삼식이 생각이 났다”며 “시어머니가 급발진 사고로 돌아가셨고, 그 후 3년을 병명도 없이 숨만 쉬고 살았다. 사고 이후로 처음 웃어본 게 반려견 삼식이 때문이었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해운이를 꼭 안아주던 김수미는 "누가 그랬어. 이렇게 예쁜 아기를... 사람이나 동식물 모두 사랑이 만병통치약이라는 사실을 또 한번 깨달았다"라고 말하며 해운이를 향한 무한사랑을 다짐해본다.

이밖에 입양 가서도 자신을 기억해주길 바라는 마음에 해운이 장난감 만들기에 나선 김수미의 ‘웃픈’ 바느질 비법이 공개된다. 오늘(6일) 밤 11시 방송.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