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정유라 "엄마 말 잠시 탄 것뿐…5억 세금 못 내겠다"

이혁근 기자l기사입력 2018-08-07 19:32 l 최종수정 2018-08-07 20:08

【 앵커멘트 】
'비선 실세'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가 5억 원의 증여세를 내지 못하겠다며 법원에 소송을 냈습니다.
어머니 최 씨의 말을 잠시 탄 것뿐이지 증여를 받은 건 아니라는 주장입니다.
이혁근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 기자 】
정유라 씨는 국내에서 어머니 최순실 씨가 산 고가의 말 4필을 타고 승마 연습을 했습니다.

세무당국은 최 씨가 말 4필을 포함해 평창 땅, 임대차 보증금, 보험금 등 재산을 딸에게 넘긴 것으로 보고, 5억 원의 증여세를 부과했습니다.

▶ 인터뷰(☎) : 세무당국 관계자
- "계속 증여를 해왔거든요. 부의 이전이 계속 이뤄지고 있던 상황이고, 그런 여러 가지 정황증거 측면도 봤을 때 (말이) 정유라 것이 맞다…."

정 씨는 "소유권을 넘겨받은 게 아니라 엄마 말을 잠시 탄 것뿐"이라며 조세심판원에 심판을 청구했습니다.

하지만, 조세심판원이 정 씨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자, 지난달 세무당국을 상대로 서울행정법원에 소송을 냈습니다.

변호사의 도움을 받아 관련법에 맞게 90일 안에 행정소송을 제기한 겁니다.

정 씨는 지난 5월 이대 학사비리 재판에서 최 씨의 형량이 징역 3년으로 확정된 뒤 수시로 구치소에서 어머니와 만나고 있습니다.

모녀가 접견하면서 거액의 세금이 나왔다는 점을 이야기하고, 대책을 마련한 것으로 보이는 대목입니다.

▶ 스탠딩 : 이혁근 / 기자
- "정유라 씨는 세무당국과 5억 원의 세금 부과를 놓고 법원에서 기나긴 줄다리기를 벌일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이혁근입니다. [ root@mbn.co.kr ]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
영상편집 : 이소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