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택배 싣다가 갑자기 박스 '폭발'…근로자 2명 부상

기사입력 2018-08-11 13:22 l 최종수정 2018-08-18 14:05


오늘(11일) 오전 7시 59분쯤 충북 청주시 서원구의 한 택배 회사 집하장에서 택배 상자를 차에 싣는 작업을 하던 근로자 2명이 갑작스러운 폭발로 손에 화상을 입었습니다.

이들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소방관계자는 "택배 상자에서 갑자기 연기가 나왔고 그 상자를 땅에 내려놓은 순간 펑하고 터졌다고 한다"며 "상자 내부에 화학물질이 담겨있지 않았을까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폭발과 함께 상자가 불에 타자 인근에 있던 또 다른 직원들이 소화기로 불을 꺼 추가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택배 상자에 화학물질이 담겨있었는지도 관계기관과 함께 파악하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