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시끄러워서 잠 못 자"…소음 문제로 고시원 칼부림

기사입력 2018-09-12 19:30 l 최종수정 2018-09-12 20:18

【 앵커멘트 】
서울의 한 고시원에서소음 문제로 칼부림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옆방에서 시끄럽게 한다는 게 칼부림의 이유였습니다.
안병욱 기자가 단독보도합니다.


【 기자 】
경찰차에서 내린 경찰관들이 건물 안으로 들어갑니다.

이후 한 남성이 경찰차에 타고, 다른 남성은 응급차에 실려 나갑니다.

어제(11일) 새벽, 서울 양천구의 한 고시원에서 40대 박 모 씨가 30대 서 모 씨를 칼로 찌르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 스탠딩 : 안병욱 / 기자
- "사건이 일어난 고시원입니다. 피의자는 옆방에 있는 거주자가 쿵쿵거리며 시끄럽게 한다는 이유로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 인터뷰(☎) : 고시원 관계자
- "나중에 알고 보니깐 자기네 둘끼리 몇 번 (소음 문제로) 언쟁이 높았던 부분이 있었던 것 같아요."

피해자 서 씨는 사건 직후 인근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았고 생명에 지장은 없는 상황입니다.

긴급체포된 박 씨는 경찰 조사에서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말했는데, 사건 당시 술은 마시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 양천경찰서는 박 씨에 대해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MBN뉴스 안병욱입니다. [obo@mbn.co.kr]
영상취재 : 박세준 기자
영상편집 : 박찬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